티스토리 뷰

힘든 일을 겪은 여자가 터덜터덜 집으로 가는 길, 우연히도 소나기가 내리고 지나던 차는 여자에게 고인 빗물을 뿌리며 지나간다. 최악의 하루를 보낸 여자 앞에는 하필 예전에 썸 탔던, 혹은 여자와 썸 관계인 이성이 나타나고. 그렇게 최악의 순간 우연히 만난 남녀는 최악의 우연 덕분에 사랑을 꽃 피운다.

드라마에서 걸핏하면 나오는 식상한 전개. 그런데 오늘 그 전개가 드라마 속 만의 일은 아니겠단 생각이 들었다. 최악의 순간. 어설프게도 따뜻한 말 한마디에 무너져 내렸다. 이성이든 동성이든, 그 사람이 연하든 연상이든 상관 없이 그 순간 그는 내 신이 된다.

언젠간 나도 누군가에게 그런 존재...그런 선배가 돼야지. 물론 지금의 위기를 잘 해결해야겠지만. 하, 나도 얼른 노련한 PD가 되고 싶다.

'모모의 혼자놀기 > 요즘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맞이  (0) 2017.11.01
신비아파트 시즌2 방영까지 이제 한 달  (0) 2017.10.15
최악과 선망의 교차  (0) 2017.09.26
  (0) 2017.09.14
굿바이 마이 캡틴  (0) 2017.09.11
드디어 끝난....아듀 <신비아파트>  (0) 2017.01.2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