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배불리 먹었겠다

혁명광장에서 개선문까지 천천히 걸어가기로 했다

동네구경도 쏠쏠히 하며

굼백화점에 있는 자라

러시아 물가와 다르게, 자라는 한국과 가격이 비슷했다...

굼백화점 입구는 다른 곳에 있는데 블로그를 열심히 뒤져본 바!

우리는 살 게 없겠구나 싶어 과감히 패스했다 

인상적인 공연 포스터들

뭔가 싶어서 찍었는데 알고보니 엘리노아 프레이 동상

1900년대 초, 블라디보스톡에 거주한 미국 여성으로

그녀가 미국의 친지들에게 보낸 2000여 통의 편지들은 당시 블라디보스톡 역사를 파악하는데 좋은 사료가 됐다고 한다

드디어 도착한 개선문 공원

눈 내린 직후라 삭막~하다

날씨가 칙칙해서 조금 섭섭했는데

구름낀 하늘에 눈 쌓인 풍경도 꽤 적적하니 멋스러웠다

대표 관광지 중 하나인 개선문

특이하게도 전쟁에 승리해서가 아니라 니콜라스 2세 황제의 방문을 환영해 지은 개선문이라고 한다.

그래서 다른 곳의 개선문들에 비해 규모가 작다, 좀 많이

참고로 지금의 개선문은 소련에의해 파괴됐다가 2003년에 다시 지어진 건물이다

두둥!!

블라디보스톡의 장점 중 하나. 어디서나 바다를 볼 수 있단 것

잔잔하긴 하나 바다가 낀 도시만의 설렘이 그대로 느껴진다  

이름 없이 떠난 전쟁의 용사들

공원 한쪽에 마련된 잠수함 박물관

할 것도 없고, 궁금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춥고!

해서 안으로 들어가려 했으나...

1인당 100루블....

진짜 볼게 없는데...비싸다...

러시아해병 역사인 듯 했으나...

러시아어를 몰라서 ㅋㅋㅋㅋ

흠흠 러시아어 러시아어

따뜻하다

조금 신기했던 잠수함 조종실(?)
실제 잠수함 그대로라는데, 이런데서 이틀만 지내도 패소공포증 걸릴 거 같다 ㅠ

세계대전에 참전한 군인들을 기리기 위한

영원한 불꽃

눈이 와도 비가 와도 절대 꺼지지 않는 불꽃이라고 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