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국가: 한국 

러닝타임 : 139분 

개봉 : 2017 .12.20

감독 : 김용화

배우 : 하정우(강림), 차태현(자홍), 주지훈(해원맥)

저승 법에 의하면, 모든 인간은 사후 49일 동안 7번의 재판을 거쳐야만 한다.
살인, 나태, 거짓, 불의, 배신, 폭력, 천륜
7개의 지옥에서 7번의 재판을 무사히 통과한 망자만이 환생하여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다.
 
 “김자홍 씨께선, 오늘 예정 대로 무사히 사망하셨습니다”
 
화재 사고 현장에서 여자아이를 구하고 죽음을 맞이한 소방관 자홍, 그의 앞에 저승차사 해원맥과 덕춘이 나타난다.
자신의 죽음이 아직 믿기지도 않는데 덕춘은 정의로운 망자이자 귀인이라며 그를 치켜세운다.
저승으로 가는 입구, 초군문에서 그를 기다리는 또 한 명의 차사 강림, 그는 차사들의 리더이자 앞으로 자홍이 겪어야 할 7개의 재판에서 변호를 맡아줄 변호사이기도 하다.
염라대왕에게 천년 동안 49명의 망자를 환생시키면 자신들 역시 인간으로 환생시켜 주겠다는 약속을 받은 삼차사들, 그들은 자신들이 변호하고 호위해야 하는 48번째 망자이자 19년 만에 나타난 의로운 귀인 자홍의 환생을 확신하지만, 각 지옥에서 자홍의 과거가 하나 둘씩 드러나면서 예상치 못한 고난과 맞닥뜨리는데… 

***

올해, 아니 이제 작년이지만 개봉할 한국 영화 중 가장 기대하던 작품이었다. 일단 원작이 너무 좋았고, 출연진도 화려했으니. 중국 사극을 연상케 하는 유치한 예고편 때문에 살짝 불안하긴 했지만, '의외로' 괜찮다는 후기들에 용기를 얻었다.

실제로도 영화 자체는 '의외로' 괜찮았다. CG는 중국 사극의 고급화 버전처럼 느껴졌으니 일단 기대 이상이었고(어차피 헐리우드와 우리는 제작비 차이가 하늘과 땅 차이라..), 평론가 자세로 삐딱하게 영화를 관람했지만 마지막엔 결국 펑펑 울며 나왔다. 10000원을 투자해서, 시간 아깝지 않게 영화를 즐기고 나왔으니 상업영화로는 최고라 할 수 있지만...그래도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다. 

농아인 어머니, 소방관인 주인공, 너무너무 가난한 가정환경에 하필 사시를 준비하던 착하고 똑똑한 동생. 그리고 군 사망 사건 등 울지 않고는 버틸 수 없는 신파 요소를 넣어도 너무 많이 넣었다. 덕분에 원작에서 가장 매력적이었던 지옥과 지옥장들은 악세사리 취급이고, 세 차사는 사라진 변호사 역할까지 하려다보니 차사의 의미까지도 사라져 버렸다.

2부는 괜찮으려나...괜찮겠지. 1부와 같은 감독이니 분명 상업영화로서의 강점을 잊지 않고 재밌는 영화를 만들어줄 것이다. 하지만 내가 보고 싶었던 신과함께의 영화화는 이런 게 아니었는데. 아쉬움은 어쩔 수 없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