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새벽에 도착한 보홀

디퍼다이브에 미리 도착시간을 메일보내면

공항 입구에서 바로 픽업 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다

내가 묵기로 한 206호

싱글 침대 두개가 있는 방안 풍경

다른 사람들이랑 부딪치기가 싫어서 싱글차지 15불을 더 주고 방을 혼자 썼다

사실 처음엔 낡아보이는 침대나 더 낡아보이는 화장실 때문에 여러모로 좀 아쉬웠는데

가격으로 생각해보니 일박에 30불 정도

해외에서 30불에 이 정도 넓이의 숙소를 묶는 건 거저나 다름 없었던 것 같다 ㅎㅎ

(다른 방 분께 들어보니, 손님이 없을 경우 싱글차지 없이도 방을 혼자 쓸 수 있었다고 한다. 아깝...)

기본적으로 생활하는데 필요한 건 다 구비돼 있다.

냉장고, 헤어드라이기, 전기포트, 모기약 등... (물이야 어차피 사먹긴 하지만ㅎㅎ)

처음엔 모기약 리필을 내가 사야하는 줄 알고 달란 소리도 못하며 모기에 뜯기며 잠들었는데

카운터에 말씀드리면 다 주신다 -_-

너무나 허름했던 화장실...

나흘을 지냈지만 적응 안되는...

4박 5일간 수업 받을 수영장

깨끗해보이긴 하지만, 손님이 워낙 많기 때문에 물에서 하루 종일 놀기엔 조금 찝찝한 감이 없진 않다.

특히 물이라도 많이 마시는 날이면.... ㅡㅠㅡ

그래도 디퍼다이브 사람들만 사용하는 곳이니 안심하고 쓸 수 있음 ㅋㅋ

왠만한 건 샵에서 다 주문할 수 있다.

타올도 돈주고 빌렸던 거 같은데...아닌가? 암튼 타올도 빌릴 수 있다.

페소, 달러 다 받는데

현지에 비하면 조금 비싼 편이지만, 그래봐야 아주 조금...

맥주가 한국에 비해 엄청 저렴해 밤마다 계속 사마셨다 ㅋㅋㅋ

아침 식사하는 곳

와이파이가 다 깔려 있긴 하지만, 방에선 거의 안되는 거나 다름 없고

식당이 제일 잘 터진다 ㅋㅋ

가장 실망스러웠던 아침 식사.............

서핑 샵이나 해외 한인 게스트하우스를 통틀어 가장 먹을 게 없었던 듯 ㅠ

반면에 저녁은 완전 잘 나온다

물론 이건 유료! (식사는 아침과 수업 중 점심까지만 나온다)

수육에 치킨, 국까지!!

물놀이하고 체력이 바닥이라 더 그렇게 느껴졌을진 모르겠지만 음식 맛도 정말 짱짱이었다 ㅋㅋ

 

스킨스쿠버 교육 후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