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암스테르담2일차] 브런치 → 포마드 구매  안네의 집 → 요르단지구 → 반고흐 박물관 → 레이처 광장과 홀랜드 카지노 → 클럽가

구글에서 평점이 굉장히 높았던 브런치 오믈레그(Omelegg)

후기들을 보며 브런치는 무조건 오믈레그에서 먹겠다 다짐하곤 아침 일찍 출발했다

하지만... 9시에 도착했음에도 30분에 가까운 웨이팅

나중에 검색해보다 안 건데 오믈레그는 체인점이라

우리가 묵었던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한정거장 떨어진 곳에도 오믈레그 분점이 있었다ㅠ

굳이 도심에서 줄서서 먹지 않아도 괜찮았을 것 같은데 아쉬웠다

(역시 해외에선 국내 블로그 후기보다 구글 후기를 우선 검색!!)

순서가 가까워질 수록 두근두근 ㅋㅋㅋ

심지어 안에서 먹는 사람들의 표정도 다 밝고, 따뜻했다

우리가 계속 찾던 정말 유럽식 아침식사

메뉴는 진짜 오믈렛만 있는데 우리의 오믈렛과는 조금 다르다.

메뉴를 시키면 그 메뉴에 들어있는 재료들(ex.베이컨, 토마토, 아스파라거스 등)을 한데 볶아서 지단으로 덮어주는 식이다.

오빠는 계란과 볶음재료들을 따로 먹고 싶다며 고정 메뉴 대신 재료들을 따로따로 주문했는데

결국엔 다 똑같이 지단에 덮어준다 ㅋㅋㅋㅋ

차라리 고정 메뉴로 시키는 게 돈을 조금이라도 아낄 수 있는 길 ㅠ

혼자서 지단과 볶음을 동시에 완전 후딱후딱

주방이 훤히 보이는 구조라 뭘 시키든 믿음이 간다 ㅋㅋ

생강꿀차를 시켰는데 ㅋㅋㅋㅋㅋ 또 저렇게 생강을 꽂아만줬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몇번을 봐도 적응안되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위가 고정메뉴로 시킨거고, 아래가 따로따로 시킨 오빠만의 메뉴

겉보기엔 똑같다 ㅋㅋ

맛은 일단 유럽음식답게 살짝 느끼+짠편인데 빵이랑 같이 먹으면 맛나게 먹을 수 있는 정도다

지단에 볶음 재료.... 맛있긴 하지만 예상 가능한 바로 그 맛

기대 이상으로 맛났던 건 바로 빵!!! 암스테르담은 어디서든 빵이 정말 대박인듯

이제 오빠를 위한 쇼핑 타임!

바로 포마드 리우젤(reuzel)을 사기 위해 암스테르담 시내 바버샵으로 고고

바버샵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고 들었는데, 생각보다 안파는 곳들이 꽤 있었다

결국 구글에서 폭풍 검색해서 찾아낸, 차이나타운 근처 바버샵 Head Enlight

통째로 벽을 떼 집에 꾸미고 싶었던 인테리어 소품들 

우리나라의 바버샵들은 뭐랄까... 마초적인 분위기에 조금 허세가 심한 느낌이었는데

이곳의 바버샵은 암스테르담과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도 정말 세련된 남자들을 위한 공간처럼 느껴졌다

물론 살짝 본 거로...머리 하는 가격은 우리나라의 두배가 훌쩍 넘는 것 같았던... (한국 바버샵도 비싼편인데ㅠ) 

한번도 안써본 거라 두개만 우선 구매

개당 가격이 20유로 정도였나? 암튼 한국보단 훨씬 싼 편이다 (더 살껄!!)

여자입장에서의 후기를 써보자면

일단 향이 너무 좋다! 바닐라향이라는데 은은하면서도 우아하고.. 난 오빠가 여행지에서 향수 뿌리고 다니는 줄 ㅋㅋ

가장 마음에 드는 건 역시 헤어스타일

예전에 쓰던 건 뭘 머리에 발랐다(?)는 느낌이 확실히 느껴졌는데 리우젤은 정말 자연스럽다. 고정도 잘되는 것 같고

처음엔 무슨 왁스에 4~5만원씩 쓰냐며 입이 엄청 나왔었는데 이정도라면 뭐 ㅋㅋ 칭찬해 칭찬해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