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자주 내가 왜 이 일을 시작하게 됐을까에 대해 생각한다. 진인사대천명이라고, 나를 알아봐 준 곳이 이 곳이었으니 최선을 다한다 생각했지만, 글쎄. 이게 진짜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난 이 일을 정말 좋아했었다. 내 꿈은 아직 드라마라며 2년 연속 드라마 강좌를 듣고 있지만, 강의를 듣는 내내 오히려 커진 건 좋은 시나리오에 미련이었다.

솔직히 말해 일 자체는 여전히 정말 좋다. 내 최초의 기억을 거슬러 올라가 매 순간마다 끊임없이 나를 즐겁게 해줬던 유일한 콘텐츠는 어쩜 이 장르 뿐이었다. 지금 역시 마찬가지라, 새로운 작품, 새로운 제작 방식을 볼 때마다 가슴이 뛴다. 저런 포맷으론 저런 작품이 가능하겠구나, 요즘은 저런 기획도 먹히는 구나 하는 두근거림으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혼란스러운 기분은 대체 왜 때문일까.

자꾸만 자의적으로 타의적으로 사람들이 이 곳을 떠나간다. 상황은 점점 더 열악해지고, 소통의 부재는 계속된다. 아니, 정확히 이해하려는 노력조차 없는 건가. 뭐 이런 저런 이유를 말해보지만, 결론은 현장이 더 이상 즐겁지가 않다는 것이다. 결국 일이란 건 사람이 하는 게 반 이상인데, 이 일엔 사람이 남질 않는다. 심지어 나조차도 결국.

회사 생활을 하며 느낀 건 내가 내 생각보다도 더 안전지향적인 성향이란 점이다. 대학 다닐 때 새로운 경험들을 꽤나 많이 시도해봤고, 때문에 취업한 이후에도 이러한 모험적인 성향은 변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나란 사람은 붕괴의 조짐이 눈 앞에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막상 아무것도 시도하지 못하는 겁쟁이에 불과했다. 할 줄 아는 거라곤 고작 몇날 몇주에 걸쳐 술마시고, 간을 썩히는 것 뿐.

5년이다. 5년이면 누군가는 대학을 졸업하고, 누군가는 대리 직함으로 명함을 새로 팠을 시간이다. 근데 대체 무슨 미련이 남았다고 구질구질하게 여기서 이러고 있는 걸까. 이게 아이피에 대한 미련인지, 아니면 애착하는 장르에 대한 미련인지, 것도 아니면 그저 겁 많은 서른 중반의 불안함인지 난 도통 모르겠다. 서른이 되면 세상의 순리가 좀더 명확히 눈에 보일 꺼라 생각했는데… 10대때나 20대 때나, 지금이나 눈앞이 깜깜하기는 언제나 마찬가지인가보다.

 

2일차 일정) 브런치(cafe tartine), 카오산로드로 이동,  마사지(짜이디), 점심식사(나이쏘이), 카오산로드 폭풍쇼핑, 저녁식사

 

이번 여행에서 가장 기대하고 있었던 카오산로드

태국이란 나라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것 자체가 여행자의 도시란 '카오산로드'를 꼭 가보고 싶었던 이유가 컸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카오산로드는 생각했던 분위기 그대로였지만,

카오산로드에 어울리기엔 '나'란 사람이 너무 지치고 비판적인 직장인 모드였다. 직장인이 아닌 대학생 때, 것도 아니면 아직은 체력이 빵빵한 사회 초년생 때 카오산로드를 갔다면 여기서 묵고 먹으면서 여러 배낭여행객들과 정말 즐겁게 여행을 할 수 있었을 것 같다.  

아직은 밝을 때라 한가로운 분위기

 

2일차 일정) 브런치(cafe tartine), 카오산로드로 이동,  마사지(짜이디), 점심식사(나이쏘이),카오산로드 폭풍쇼핑, 저녁식사

 

본격적인 카오산로드 구경에 앞서, 카오산로드 맛집이라는 나이쏘이로 늦은 점심을 먹으러 출발했다 

짜이디마사지에서 출발해서 일단 저 하얀 건물이 보이면 반이상 성공

(지도상 명칭은 '파쑤멘 요새')

카오산로드 맛집이라기보단, 한국인 맛집인듯?ㅋㅋ

거짓말 안하고 가게 안 손님이 한국인 밖에 없다. 간판까지도 한국어고

현지에서도 여러 방송을 탔턴 곳

너저분해보이지만, 방콕 현지 식당들에 비해면 꽤 깔끔한 분위기이다. 여기도 어김없이 보이는 선왕 추모 헌화들

나이쏘이는 갈비국수로 유명한 곳이라 들었는데, 문제는 다 비슷비슷해 보이는 요리 사진들.

하지만 한국인들이 워낙 많이 오는 탓에 갈비국수라고 하면 다 알아들으신다

우리는 갈비국수에 완탕밥 같은 걸 하나 시켰다. 이때 스팀 라이스는 별도 추가. 식사 하나당 110바트 정도이니 한국돈으로 4000원이 채 안되는 저렴한 가격이다. (하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이곳은 현지식 치고 꽤 비싼 가격이었다. 그래서 가게에 한국인 밖에 없는 거였고)

시키자마자 거의 바로 나온 주문들

요게 바로 그 유명하단 갈비국수인데

일단 첫맛은 호로록 부드럽고도 달달한 갈비살에 국수를 곁들여 먹는 맛이다. 극찬할 정도는 아니지만 상당히 맛있음! 

반면에 완탕밥(?)은.... 고기는 맛있었는데 어묵처럼 생긴 덩어리(?)가 너무 별로 였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국물이 맛있는 식당 같다.

태국식당에선 거의 무조건 볼 수 있는 조미료통

<백종원의 스트리트 푸트파이터>에서 봤던 것처럼 우리도 갈비 국수에 액젖(갈색)과 맵콤한 소스(노란색)을 적절히 섞어봤는데. 왠걸.... 갈비 국수는 일단 첫 맛을 본 뒤, 무조건 양념을 추가로 하는 걸 추천한다. 기존 맛을 유지하면서도 새콤하니 느끼함을 잡아주는게...암튼 강추강추

여행 왔으니 점심 맥주는 기본!

나이쏘이 양이 적다고 들었지만, 곱빼기를 시키지 않은 이유

바로 나이쏘이 바로 근처에 로띠 맛집이 있기 때문이다. 나이쏘이에서 파쑤멘요새 쪽으로 한 5분 정도만 거슬러 올라가면 되는 곳이라, 갈비국수를 먹은 뒤 국수의 느끼함을 해소시켜주기에 딱 좋았다

원래 이렇게 어두운 곳이 아닌데 왜 사진이 ㅠ

바나나로띠 가격은 50바트 정도. 특이한 게 테이크 아웃이면 포장비가 추가로 붙고, 에어콘이 빵빵하게 나오는 2층에서 먹으면 저 저렴한 가격 그대로 먹을 수 있다. 우리는 2층에 에어콘이 있대서 당연히 테이크아웃이 훨씬 저렴할 거라 생각했는데... 공산품보다 인건비(?)가 더 저렴한 건가 싶었다.

 

라오스에서도 봤던 익숙한 풍경.

아무리 더워도 저 달다구리한 맛을 참을 순 없다 ㅠ

2층에서 기다리고 있으니 로띠와 음료를 따악!

칼로리 폭탄이지만, 역시 맛나!!!

밀크티였는데 10바트였나?

색이 너무나도 인공적이여서 불량식품 같긴 하지만 어쨌든 시원히 먹기에 나쁘지 않았다

색색깔로 진열된 음료수들. 분홍색은 딸기일거고 검은색은...?

하지만 감히 예상하건데 음료에서 기본적으로 느껴졌던 인공적인 달달한 맛인 어떤 음료를 시켜도 다 비슷할 것 같다.

어쨌든 이날 갈비국수도, 로띠도 모두 다 성공!!

 

새벽에 도착한 보홀

디퍼다이브에 미리 도착시간을 메일보내면

공항 입구에서 바로 픽업 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다

내가 묵기로 한 206호

싱글 침대 두개가 있는 방안 풍경

다른 사람들이랑 부딪치기가 싫어서 싱글차지 15불을 더 주고 방을 혼자 썼다

사실 처음엔 낡아보이는 침대나 더 낡아보이는 화장실 때문에 여러모로 좀 아쉬웠는데

가격으로 생각해보니 일박에 30불 정도

해외에서 30불에 이 정도 넓이의 숙소를 묶는 건 거저나 다름 없었던 것 같다 ㅎㅎ

(다른 방 분께 들어보니, 손님이 없을 경우 싱글차지 없이도 방을 혼자 쓸 수 있었다고 한다. 아깝...)

기본적으로 생활하는데 필요한 건 다 구비돼 있다.

냉장고, 헤어드라이기, 전기포트, 모기약 등... (물이야 어차피 사먹긴 하지만ㅎㅎ)

처음엔 모기약 리필을 내가 사야하는 줄 알고 달란 소리도 못하며 모기에 뜯기며 잠들었는데

카운터에 말씀드리면 다 주신다 -_-

너무나 허름했던 화장실...

나흘을 지냈지만 적응 안되는...

4박 5일간 수업 받을 수영장

깨끗해보이긴 하지만, 손님이 워낙 많기 때문에 물에서 하루 종일 놀기엔 조금 찝찝한 감이 없진 않다.

특히 물이라도 많이 마시는 날이면.... ㅡㅠㅡ

그래도 디퍼다이브 사람들만 사용하는 곳이니 안심하고 쓸 수 있음 ㅋㅋ

왠만한 건 샵에서 다 주문할 수 있다.

타올도 돈주고 빌렸던 거 같은데...아닌가? 암튼 타올도 빌릴 수 있다.

페소, 달러 다 받는데

현지에 비하면 조금 비싼 편이지만, 그래봐야 아주 조금...

맥주가 한국에 비해 엄청 저렴해 밤마다 계속 사마셨다 ㅋㅋㅋ

아침 식사하는 곳

와이파이가 다 깔려 있긴 하지만, 방에선 거의 안되는 거나 다름 없고

식당이 제일 잘 터진다 ㅋㅋ

가장 실망스러웠던 아침 식사.............

서핑 샵이나 해외 한인 게스트하우스를 통틀어 가장 먹을 게 없었던 듯 ㅠ

반면에 저녁은 완전 잘 나온다

물론 이건 유료! (식사는 아침과 수업 중 점심까지만 나온다)

수육에 치킨, 국까지!!

물놀이하고 체력이 바닥이라 더 그렇게 느껴졌을진 모르겠지만 음식 맛도 정말 짱짱이었다 ㅋㅋ

 

스킨스쿠버 교육 후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