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좋아했던 일본 만호 중 주인공이 사라지는 기억을 붙잡기 위해 애쓰는 내용이 있었다. (카드캡처 사쿠라였나...) 소중한 이들에 대한 기억을 어떡하든 간직하려 애쓰던 주인공은 결국 세계 평화(?)를 위해 자신의 기억을 포기한다. 어린 나는 그저 주인공이 우는 것에 따라 같이 슬퍼했을 뿐, 주인공이 그토록 소중히 하는 기억의 가치에 대해선 그리 크게 공감하지 못했던 것 같다. 사실 어릴 적 소중한 기억이래봐야 좋아하는 친구나 숨겨둔 과자의 위치 정도이니.

 

낯선 것보다 익숙한 것이 더 많아진 요즘에 와서야 세계 평화와 견주어도 아쉬울 기억의 가치에 대해 새삼 곱씹어 생각해보게 된다. 나에게 기억은 단순히 경험들이 쌓여 생성된 데이터베이스 같은 게 아니라 이젠 두번 다시 경험해볼 수 없을 감각의 영역이다. 누군가에 대한 첫 사랑의 설렘, 건강했던 부모님이 처음 아플 때의 당황스러움, 고달팠던 첫 노동과 가족으로부터 일탈해본 첫 여행. 이젠 익숙하게 겪는 많은 것들이 모두 처음엔 너무나도 강렬했다.

 

슬픈 건 감각은 정보보다 더 빠르게 사라진다는 점이다. 무언가를 했던 기억만 있을 뿐 그때의 감각은 이제 내게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심지어 그것을 했던 사실조차 희미해지는 판국이니... 돌이킬 수 없는 감각의 소중함을 깨닫고 뒤늦게서야 사라지는 기억들을 간신히 붙들고 있다. 다행히 예전에 써둔 글이나 찍은 사진들이 적지 않아 아직 그리 늦은 거 같진 않지만 그래도 무섭다. 이 모든 기억을 잃는 것이. 아니, 심지어 이것들을 기억해야 한다는 사실조차 망각해버릴 나 자신이 말이다.

예전엔 글을 쉽게 쓰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글쓰기에 익숙치 않기도 했지만,

 이상하게 쉽게 쓰인 글은 쉬운 만큼 나의 감정을 얕게 담고 있는 것만 같아 거부감이 들었다.

 

그래서 아쉽다.

그때 설령 완성되지 않은 문장이라 할지라도 한 자라도 더 많은 글을 남겼어야 했는데.

얕은 마음과 완성될 수 없는 불안정한 감성이 어린 젊음의 전유물임을 그때의 난 몰랐다

'모모의 혼자놀기 > 요즘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비아파트 극장판] 드디어 시사회 유후후  (0) 2018.07.18
감각에 대한 기억  (0) 2018.07.14
문득 아쉬운  (0) 2018.07.11
[신비아파트 극장판] 개봉을 기다리며...  (0) 2018.07.10
4월이야기  (0) 2018.03.30
부끄부끄 첫 인터뷰  (0) 2018.01.22

 

어느덧 시즌2, 파트1을 끝내고 극장판

다른 피디 지망생들과 다르게 난 영화 쪽으론 특히나 더 관심이 없었는데 (물론 좋아하는 영화야 있었지만...)

그런 내가 이렇게 가장 먼저 극장판을 경험하게 되다니. 역시 세상 일이란 건 무엇 하나 예상대로 흘러가는 일이 없다.

 

방송이나 영화나 에러가 없어야 한단 건 매한가지지만 영화는 특히나 그 압박이 더 심했다.

수정할까말까 고민했던 컷들은 마지막에 마지막 순간까지도 계속 후회를 낳았고,

돌이킬 수 없는 마지막 상황까지도 제발 안보였으면 하는 미스들이 자잘히도 눈에 띄었다.

덕분에 삼십몇년 만에 처음으로 피부병까지 얻게 됐지만,

어쨌든 이제는 내 손을 떠난 작품.

스스로 할 수 있는 건 다해봤다 위안하며 이제는 좀더 편안한 마음으로 하리와 아이들을 지켜보려고 한다.

 

도깨비가 주인공이지만, 오히려 신비가 제일 소외됐던 신비아파트.

새로운 캐릭터 금비와 함께 도깨비 캐릭터들이 시청자들에게 뜨겁게 사랑받을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

 

18년 7월 25일, 신비아파트 극장판. 드디어 개봉.

 

 

 

'모모의 혼자놀기 > 요즘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각에 대한 기억  (0) 2018.07.14
문득 아쉬운  (0) 2018.07.11
[신비아파트 극장판] 개봉을 기다리며...  (0) 2018.07.10
4월이야기  (0) 2018.03.30
부끄부끄 첫 인터뷰  (0) 2018.01.22
답답한 제작기...  (0) 2018.01.19

정신 없는 3월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오랜시간 꿈꿔왔던 시나리오 한 편 탈고를 이뤘고, 사회적으로도 회사에서 맡았던 <신비아파트>를 성공적으로 끝냈다. 그리고 오늘부로 드디어 마지막 청첩장까지 모두 돌리며, 결혼 준비 역시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당장 2월만 하더라도, '미쳤어 주현아...대체 어떻게 다하려고...'라며 자조했었는데. 해야 할 일은 결국 어떡하든 하게 되는 것 같다.

심적으로나 체력적으로나 너무 지쳐 있어서 그런가. 난 결혼이 코앞에 닥치면, 청춘이 끝났다는 사실과 삶에 대한 압박감으로 우울이 극에 달할 줄 알았는데 의외로 전혀 아무렇지 않다. 오히려 엄마의 얼굴을 괜히 한번이라도 더 보게 되고, 그토록 싸웠던 아빠 조차도 짠하게 느끼는 보통 예비신부들이 겪는 모든 감정의 변화들을 반전 없이 그대로 따라가는 중이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일상을 더 사랑하게 됐다.

나에게 평범한 일상이란, 어떡하든 벗어나야 하는 탈출의 개념이었다. 그래서 지쳐 쓰러질지언정 꾸역꾸역 계속 해야 할 무언가를 만들었던 것 같다. 연애도 마찬가지여서, 떨림이 없는 연애는 견딜 수가 없었다. 매년 4월 마다 <4월이야기>를 꺼내 보며, 저렇듯 설렘 가득한 사랑을 다시 해야 겠다 결심하던 예전. 끝없이 낭만을 찾고, 사랑을 갈구하는 게 내 삶의 모토라고.. 불과 한달 전까지만해도 그렇게 믿었던 것 같다.

그래서 평범한 삶을 그대로 받아들여야 하는 결혼이란 제도에 대해 굉장히 회의적이었는데... 교과서에서나 보던, 사랑엔 다양한 얼굴이 있잇단 문구가 이젠 어떤 의미인지 알 것 같다. 결혼은 청춘과 낭만의 종착점이 아니었다. 모든 일상을 같이 공유할 누군가를 만난다는 건 앞으로 내가 경험해보지 못했을 다양한 것들을 경험해볼 수 있는 새로운 낭만의 시작점이었다. 내가 이런 생각을 자연스레 하게 됐단 사실에 스스로도 놀라는 요즘이다.

19살 시절부터 한결 같이 날 설레게 했던 4월. 거짓말 같게 결혼도 4월이다.

설렘 가득한 4월에 나의, 아니 우리의 새로운 청춘이 시작될 수 있단 사실에 새삼 감사한다.

'모모의 혼자놀기 > 요즘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득 아쉬운  (0) 2018.07.11
[신비아파트 극장판] 개봉을 기다리며...  (0) 2018.07.10
4월이야기  (0) 2018.03.30
부끄부끄 첫 인터뷰  (0) 2018.01.22
답답한 제작기...  (0) 2018.01.19
나를 행복하게 하는 것들  (0) 2017.12.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