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구두구두!!

이번주 내내 가장 기대하던 토요일 데이트!

 피자도 완전 좋은데 루이비통 행사라니 꺄아!!!!

서울 최초의 화덕피자집이라는 피자힐

창가 자리는 1~2달 전에 다 예약 마감이라고 해서

마음을 비우고 있었는데 일반자리에서도

이렇게 한강이 보이는 자리로 예약석을 잡아주셨다

드디어 나온 피자힐의 시그니처

콤비네이션 피자!!

피자에 맥주 둘 시키니 10만원ㅋㅋㅋㅋㅋㅋ

피자 주제에 가격이 정말 사악하지만

치즈가 정말 대박이다.

거기에 도우도 정말 환상적이고.

자주는 못오겠지만 다음을 또 노려봐야지 ㅎㅎ

오늘의 하이라이트인

애스톤하우스 루이비통 트렁크 전시

입구부터 너무 예뻐... 하아...

루이비통 행사에 콜라보로 함께 전시된

롤스로이스

오빠의 관심은 역시 가방보단 차에

롤스로이스와 함께 전시된 모노그램 트렁크들

예뻐 예뻐

차에 대해선 별로 관심이 없어서

롤스로이스를 보고도 그냥 크고 묵직한 차...

정도의 감상 뿐이었는데

그런 자동차 문외한이 보기에도

우아함이 느껴질 정도로 고급스러운 차였다....

드디어 본 게임인 루이비통 전시

오예!!!

세 명의 아티스트들이

한국의 태극 문양을 모티브로 작업한

 나비 무늬의 모노그램

너무 예뻐서 현기증난다 ㅠ

거실, 드레스룸, 서재 등

다양한 공간 컨셉으로마련된 전시였는데

완전 프라이빗한 행사여서

일반 매장에선 보기 힘들었던 수제 트렁크들이 가득했다

저 가운데 화장대용 트렁크 가격이 2억이었나?

근데 더 대단한 건 팔린 제품이라고.......

남성용 트렁크들.

취향탓인지 개인적으론 남성용 트렁크들이 더 예뻐보였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거실 컨셉 공간

이번 생에선 불가능할테니

호강은 눈으로만 하는 것으로

돈 열심히 벌자, 신랑아...

8월 말에 갔던 하늘공원 후기를

11월이 다돼 올리는 나란 여자...

아무튼 하늘공원 후기 스타뚜~

하늘공원에 가는 방법은 걸어서와 전기차 두가지인데

줄이 아무리 길다해도 맹꽁이 전기차를 무조건 추천한다

생각보다 올라가는 데 거리가 있어 보였다

시원한 바람을 쐬며 슝슝슝

사람들을 마중하듯

전기차가 도착하자 자연스럽게 사람들 앞에 나타난 아기 고양이

하늘공원의 단점...

주말인데 회사가 보인다....

구름까지 환상적이었던

여름 끝 무렵의 하늘공원

사람들이 왜 이곳으로 출사를 나오는지 알 것 같다

하늘공원에서의 순간순간이 모두 힐링의 순간들이었다

마침 뮤직페스티벌을 하고 있던 난지페스티벌

덕분에 정준일의 노래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었다 ㅎㅎ

여기서 사진만 백장 찍은 듯 ㅎㅎㅎㅎ

풍경이 다 너무 예뻐 ㅠ

분홍과 보라빛으로 바뀐 하늘의 풍경

당분간은 이런 하늘을 보기 힘들겠지...

 

스타필드 하남점이 생겼을 때부터

가보고 싶다며 노래 불렀던 스포츠몬스터

이번에 생긴 고양점에도 있길래 점심 먹고 바로 찾아갔다

이 사진은 우리가 나올 때였던 3시 쯤

진짜 사람이 많을 때는 아예 문을 막아서 안에 들어간 사람들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우리가 들어갔던 1시는 점심시간이랑 겹친 건지

다행히 사람이 별로 없었다

성인 1인의 경우 2시간에 23000원

시간이 초과될 때마다 금액이 계속 올라간다

이용법을 보다보니 12개월을 정액으로 구입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았다

스포츠 놀이터처럼

들어서는 순간 놀거리들이 가득

첫 스타트는 가볍게 사격

예전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보며 나도 VR 게임방에 가고 싶다며 노래를 불렀는데

스포츠몬스터엔 직접 놀 수 있는 것 뿐만 아니라, VR 게임까지 엄청 다양하다

중력 시험 하는 것 같은?

손을 놓으면 바로 떨어지는 놀이기구(?)였는데 난 무서워서 패~쓰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클라이밍

생각보다 엄청 무섭다 ㅋㅋㅋㅋ

축구게임장

중학교 때 이후로 축구공을 차본 건 처음이었는데 완전 재밌었음 ㅋㅋ

 

VR용 콘텐츠는 진짜와 같은 감각을 느끼기엔 아쉬운 부분이 많아서 비추 

줄이 짱 길었던 짚라인

실내에서 타는 짚라인이라니 ㅋㅋㅋ

 

스포츠를 그리 즐기지 않음에도 2시간 꽉채워서 정말 신나게 놀 수 있었던 스포츠 몬스터

사실 탈 수 있는 기구가 그리 많지 않아 (내 기준)

2시간이 지겹지 않게 놀 수 있는 딱 적당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스포츠에 조금 더 자신이 있다면 남친과 내기하며 놀아도 재밌을 듯 ㅋㅋ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고양시 덕양구 동산동 370 4층
도움말 Daum 지도

올해로 세번째 참가하는 2017 조이올팍페스티벌

살랑살랑 가을 바람이 불어오는 시기에 맞춰

올림픽 공원에서 피크닉과 음악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뮤직 페스티벌이다.

솔직히 뮤직 페스티벌은 양일권 가격이 20만원 가까이 할 정도로 살짝 비싼 느낌인데

조이올팍은 1일권은 5만원, 양일권은 8만원 밖에 안한다.

싸다고 어설픈 걸 생각하면 금물

매년 라인업도 굉장히 알차다.

올해의 가수 역시 싸이, 자우림, 딘, 최백호 등 최고의 가수들이 가득ㅋㅋ

올해의 맥주는 호가든

맥주가 좀만 다양했어도 더 좋았을텐데... 호가든은 맛없어서....

그래도 막걸리, 칵테일, 와인 등 사마실 수 있는 술의 종류가 다양한 편이다.

(일회용품이 아니라면 술을 담아와도 된다. 올해 우리는 귀찮아 패스했지만 ㅎㅎ)

예뻤던 호가든 빌리지

근데 랜덤하게 비눗방울이 나와서 ㅋㅋㅋㅋ

앞으로는 멀리서 구경하는 걸로

역대 최고였던 싸이무대

원래 조이올팍은 돗자리에 누워 음악 듣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인데

그런 얌전한 사람들이 첫곡부터 전부 일어나 뛰었다 ㅋㅋㅋ

게다가 사람들에게 앵콜 안하냐며, 반복된 앵콜 매들리ㅋㅋㅋ

한시간 반 가까이 미친 듯이 뛰고 스트레스 완전 해소

더 늙기 전에 싸이 콘서트에 꼭 가자며 다짐 또 다짐

싸이 공연 덕분에 절대 못 일어날 것 같았던 이틀날

딘은 어떻게든 봐야 한다며 꾸역꾸역 일어나 올림픽공원을 찾았다

잘생겨서 좋아했는데 생각보다 라이브가 좋아서 더 좋아진....

목 상태가 안좋았다고 하는데

리허설 때 살짝 부른 노래들조차도 라이브가 완벽하다 핫핫♡

가격 대비 훌륭했던 닭강정

조이올팍은 좋은 게 먹거리조차도 바가지가 덜하다

그에 비해 지산은......

닭강정이랑 먹으려고 산 막걸리

페스티벌에서 막걸리라니, 왠지 새로운 기분

혼자 나이를 거꾸로 먹는

나의 여신, 영원한 뮤즈 김윤아

언니는 언제나 최고예요 ㅠ

양일 미친 듯이 놀고 체력이 바닥이 된 상태에서

하필 그 다음주가 입사 이래 가장 힘들었던 지옥의 한 주

그래도 힐링 제대로 했다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