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글을 날린 뒤, 오기로 다시 작성하는데

<신비아파트 뮤지컬 시즌2> 시사 후기

p.s.자동저장 기능이 분명 있는데 왜....ㅜ


뮤지컬 런칭에 앞서, 지난 금요일에 있었던 뮤지컬 리허설!

관객들의 반응이 궁금하기도 해서 일반 공연과 리허설 중 어떤 걸 볼까 고민하기도 했지만

뮤지컬이 빨리 보고 싶은 마음에 리허설을 택했다


서울공연의 위치는 이화여자대학교 ECC 지하4층 삼성홀!


삼성홀 앞에 마련된 굿즈 판매소

못 본 사이 신비 제품들이 많이 늘었다!!

이번 컨셉은 시원하게 여름!!

캐릭터들이 하나 같이 귀욤귀욤 ㅋㅋ

(하지만 리온 모자와 남자애들 슬리퍼는......OTL)

굿즈들은 모두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되는데

덕분에 살까말까 고민됐던 신비 인형

결국 이날은 구입 못한다고 하셔서 포기해야 했다ㅜ

임직원 할인은 안뜰려나 ㅠㅠ

포토월도 샤샤샥

관계자 분께 받은 리허설 사진 하나 ㅋㅋㅋ


간단한 후기를 써보자면,

시나리오로 볼때보다, 그리고 시즌1보다

액션감이나 효과, 연출, 재미 등이 훨씬 다채로워졌다.

특히 네비로스!

뮤지컬에서 재해석한 네비로스 덕분에 시종일관 즐겁게 뮤지컬을 감상할 수 있었다.


감동도 빼 놓을 수 없는 요소인데

시즌1이 아빠와 딸의 이야기였다면, 이번 시즌2는 엄마인 지미와 딸 하리의 이야기다

내가 엄마란 키워드에 약해서 더 그럴진 모르겠지만

성인인 내가 봐도 순간 찡해지는 장면들이 더러 있어 진짜 기대 이상이었다


그리고 배우들..

하리, 두리, 지미 배우분들은 물론이고

강림, 리온 배우분들.

두분 모두 이게 아동극이 맞나 싶을 정도로 액션이 장난 아니었지만

특히 리온...좋더라....그냥 다...

(아동극에 치일 줄이야 ㅋㅋㅋㅋㅋㅋ)

아, 벨라 배우님도 너무 좋았다.

사실 복장이 너무 코믹(원작 자체가..)해서 호러는 마음을 비우고 있었는데

배우분의 연기 덕분에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섬뜩해 너무 놀랐다 

이제 오픈 일주일도 안됐는데 벌써 아동극 뮤지컬 1위!

시즌1을 봤던 사람들이 시즌2를 또 볼까라며 반신반의했었는데

막상 이렇게 1위를 기록한 걸 보니 정말 신기하다....

***

원제 : Jumanji - Welcome to the Jungle

러닝타임 : 118분 

개봉 : 2018 .01.0
 
감독 : 제이크 캐스단

배우 : 드웨인 존슨, 잭 블랙, 케빈 하트 등

학교 창고를 청소하다가 낡은 ‘쥬만지’ 비디오 게임을 발견한 네 명의 아이들.게임 버튼을 누르는 순간 화면 속으로 빨려 들어가버렸다!거대한 몸집의 고고학자 닥터 브레이브스톤(드웨인 존슨)으로 변한 공부벌레 스펜서, 슈퍼 여전사 루비 라운드하우스(카렌 길런)가 된 운동신경 제로 마사,저질체력의 동물학 전문가 무스 핀바(케빈 하트)가 된 예비 풋볼선수 프리지,중년의 지도 연구학 교수 셸리 오베론(잭 블랙)으로 변해버린 SNS 중독 퀸카 베서니까지.이들은 자신의 아바타가 가진 능력으로 게임 속 세계를 구하는 미션을 수행하고 현실로 돌아가야만 하는데…. 전설의 게임이 다시 시작된다!

***

예고를 보며 '저걸 누가 봐'라고 생각했는데, 어쩌다보니 내가 보게 된 ㅋㅋㅋ 근데 생각보다 정말 재밌었다. 특히 잭 블랙은 최고!! 항상 무게감 있는 척 하는 (내게 있어 비호감인) 드웨인 존슨마저 빵빵 터졌다. 원작의 클래식함을 유지하면서 현재화도 잘 시켰고. 기대치가 낮아서 그랬는가. 오랜만에 깔깔 웃으며 본 영화

지난해 촛불혁명으로 정권이 바뀌었다. 소외됐던 민주주의 역사가 바로 잡히기 시작했으며, 시민의 힘에 의미를 더하는 캐치프라이즈들이 이번 정부들어 요독 많이 보이고 있다. 그래서 일까. 민주 혁명을 소재를 문화 콘텐츠들도 크게 늘었다. 특히 CJ에서.

뮤지컬 광화문연가도 그 연장선에 있는 작품인데... 사실 스토리에 대한 정보가 아예 없던 상태에서 이문세 노래를 듣고자 갔던 뮤지컬이었기에 그 실망감과 충격이 더 컸던 것 같다. 원곡보다 깊이감이 없었다거나 배우들의 성량이 부족했다거나 하는 문제는 뭐 귀여운 정도였고. 근본적으로 지나간 청춘, 아니 그 시대를 다루는 무게감이 너무 가볍다. 뜬금없이 반미를 외치는 대학생들이나, 시대에 대한 고뇌 없이 갑작스럽게 이런 시대에 어떻게 연애를 하냐는 여주인공. 거기에 개연성 없이 죽는 운동권 대학생. 최악의 하이라이트는 남친과 헤어진 상태에서 타는 목마름으로를 외치는 여주인공과 그 주변의 대학생들. 타는 목마름으로 뜻이나 대체 이해한거니?

누군가에게 있어 처절한, 그것도 가장 가슴 아팠을 그 시대의 풍경을 이토록 가벼이 다룰 수 있을까. 결국 1부만 보고, 인터미션에서 뛰쳐나온...당분간 내게 있어 가장 최악의 뮤지컬로 기억될 광화문연가

 

***

방송 기간 : 2016년 10월 5일 ~ 12월 7일

원작 : 미야기 아야코

연출 : 사토 토야, 코무로 나오코

극본 : 나카타니 마유미, 카와사키 이즈미

출연자 :  이시하라 사토미, 스다 마사키, 혼다 츠바사 등

코노에츠코는 출판사 '케이본샤(景凡社)'의 교열부 직원. 패션잡지 <랏시(Lassy)> 편집자가 되고 싶어서 케이본샤에 7년째 공개채용에 응시한 여인으로 도치기 현의 촌 동네에 살면서 랏시를 애독하고 랏시 편집자의 꿈을 키웠다. 마침내 입사에 성공했지만 랏시 편집자가 아닌 교열 담당자로 채용되었고, 부장으로부터 교열 업무를 능숙하게 하여 랏시 편집자로 자리를 옮겨보라는 충고를 듣고 열정을 불태운다. 애교와 내숭, 눈치를 기본으로 탑재하고 있지만, 평소 말버릇은 굉장히 거칠고 머리에 떠오르는 대로 내뱉는 성격이다. 교열부만의 룰을 따르기 보다는 자신에게 최적화된 교열을 하기 위해 직접 부딪혀 보는 당당한 커리어 우먼이다. 스페셜에서는 교열부에서 랏시 편집부로 들어간다. 하지만 랏시는 폐간 위기에 놓이고 덩달아 코에츠의 입지도 어려워진다.

***

이시하라 사토미가 좋아서 보기 시작한 교열걸.

빤한 일본드라마구나 하며 보다가, 당차면서도 열정적인 에츠코의 매력에 반해 결국 밤새 달려버렸다. 패션잡지 거기에 생각하는 걸 입 밖으로 그대로 내뱉는 성격에 천연의 백치미, 에디터를 꿈꾸는 캐릭터 답게 화려한 패션까지 도저히 미워할 수가 없는 캐릭터, 코노 에츠코

사진으로 보기엔 남주가 넘 별로라 사실 드라마를 안보려고 했는데...왠걸. 살짝 어눌한 말투가 너무 매력적이다!!

극 중 6살 연상인 여주와도 나이차가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정신적으로 성숙한 캐릭터면서도

어눌하면서 애교 있는 말투까지. 유키토, 아니 배우 스다 마사키에 홀딱 반하고 말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