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쿠에서 강릉 로컬 식당으로 추천받아서 간 곳인데,

여자들이 추천했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허름한 외관에

진짜 이곳이 맛집이 맞나 싶을 정도로 외진 곳이었다.

아저씨 3분이 이미 거하게 드시고 있는 걸 발견하고 홀린 듯 들어가 주문했는데...

그야말로 인생맛집!! 회도 회지만 여기 회덮밥은 정말 독보적인 맛이다.

사장님께서 블로그에 올리지 말아달라고 하셔서, 상호명은 가리고 먹었던 사진만 기억 보존용으로 ㅋㅋ

보이시나요? 이 은혜로운 비쥬얼

모듬회 소짜가 단돈 4만원! 멍게나 세꼬시, 오징어, 광어, 문어 등 정말 꽉찬 구성이다.

태어나 처음 먹어본 도치란 생선

꼬들꼬들하고 단백하고, 그러면서도 씹히는 맛이 일품이었다

아무리 강원도라 해도, 강릉은 물가가 비싼 편인데 어떻게 이게 4만원이지 ㅋㅋㅋ

서비스로 주신 데친 오징어

안에서 터진 내장 맛으로 먹는다는데, 서울 사람들은 초장 찍어서 먹기도 한다고 사장님이 알려주셨다. 난 근데 강원도 식이 더 맛있어서, 초장 없이 내장 맛으로만 냠냠 ㅋㅋㅋ 역시 서울 입맛이 아니야 ㅋㅋㅋ

이 집의 하이라이트인 회덮밥

회가 물려갈 때 즈음, 야채와 밥을 추가한 뒤(야채 5000원, 밥 1000원) 저렇게 회를 올려 초장에 비벼 먹으면 된다.

야채와 양념장에 대체 무슨 마법을 부시렸는데, 새콤 달콤하면서도 알싸한 고추와 후추, 달달한 배 향이 서로 조화롭게 잘 어울어진다. 밥이 너무 뜨거워서 원래는 밥 반공기는 반찬식으로 떠 먹고, 밥이 식으면 나머지 반을 비벼서 회덮밥처럼 먹으라고 하셨는데.... 밥이 식을 틈이 어딨나요 ㅋㅋㅋㅋ "우와, 우와"를 연발하면서 정말이지 순식간에 다 먹어치워버렸다 ㅋㅋㅋ

돌아오는 길에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매운탕도 정말 예술이라고 한다. 

(이미 두가지가 미친 듯 좋았는데, 먹지 않았지만 매운탕도 왠지 정말 맛있을 것 같다)

사장님께서 매운탕 시킬 거냐고 물어보실 때 냉큼 시킬껄 ㅠㅠ

하지만 강원도에서 발견한 인생 맛집이니, 왠지 강릉 갈때마다 단골이 돼 자주 갈듯 하다 ㅋㅋㅋ

  1. 니니 2020.05.13 13:36

    혹시 여기 어딘지 알수있을까요ㅠ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