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넷플릭스가 어떤 세미나(한국 애니메이션을 세계로)에서 소개한 신작.

창작자들과 협업을 통해 스토리를 발굴한 사례로 소개됐다고 한다.

https://artofsteveahn.com/

작품을 이끄는 애니메이션 감독은

드림웍스 볼트론 전설의 수호자 연출 감독직과 니켈로디언 코라의 전설 조연출 감독직 등을 경험한

스티브 안 감독

스탭진들 역시 대부분이 픽사, 드림웍스, 디즈니, 지브리에서 오랜 경험을 쌓았다고 하는 등

단편 미니 시리즈임에도 불구하고 여러모로 기대되는 작품이다.

유튜브에 올라온 1화 데모 영상.

음악이나 캐릭터 등에 특히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았다.

유튜브 채널(Blossom Detective Holmes)에 콘티, 배경, 채색 단계 별로 영상을 올려두는 등

시청자들과 계속 소통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애니메이션 공부하시는 분들께도 도움이 될 듯!)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서 펀딩을 통해 제작비를 모았다 알고 있는데...

이러한 방식들이 계속 되면 애니메이션 시장에도 또하나의 새로운 바람이 불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현재까지 드러난 내용으로 추정하자면

미스터리한 초능력을 가진 두 소녀가 초능력을 이용해 탐정 수사를 하는 스릴러물인 듯?

한 소녀는 개의 코를 가져 냄새를 잘 맡고, 다른 소녀는 셀카를 찍으면 그 순간 생각한 곳으로 순간이동이 가능하단 설정 같다.

제작 방식은 특이하게도 미국 애니인데, 한국어 더빙.

넷플릭스와 손잡아 개발 중이라니 조만간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겠지? ㅋㅋ

오랜만에 기대되는 작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