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자주 내가 왜 이 일을 시작하게 됐을까에 대해 생각한다. 진인사대천명이라고, 나를 알아봐 준 곳이 이 곳이었으니 최선을 다한다 생각했지만, 글쎄. 이게 진짜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난 이 일을 정말 좋아했었다. 내 꿈은 아직 드라마라며 2년 연속 드라마 강좌를 듣고 있지만, 강의를 듣는 내내 오히려 커진 건 좋은 시나리오에 미련이었다.

솔직히 말해 일 자체는 여전히 정말 좋다. 내 최초의 기억을 거슬러 올라가 매 순간마다 끊임없이 나를 즐겁게 해줬던 유일한 콘텐츠는 어쩜 이 장르 뿐이었다. 지금 역시 마찬가지라, 새로운 작품, 새로운 제작 방식을 볼 때마다 가슴이 뛴다. 저런 포맷으론 저런 작품이 가능하겠구나, 요즘은 저런 기획도 먹히는 구나 하는 두근거림으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혼란스러운 기분은 대체 왜 때문일까.

자꾸만 자의적으로 타의적으로 사람들이 이 곳을 떠나간다. 상황은 점점 더 열악해지고, 소통의 부재는 계속된다. 아니, 정확히 이해하려는 노력조차 없는 건가. 뭐 이런 저런 이유를 말해보지만, 결론은 현장이 더 이상 즐겁지가 않다는 것이다. 결국 일이란 건 사람이 하는 게 반 이상인데, 이 일엔 사람이 남질 않는다. 심지어 나조차도 결국.

회사 생활을 하며 느낀 건 내가 내 생각보다도 더 안전지향적인 성향이란 점이다. 대학 다닐 때 새로운 경험들을 꽤나 많이 시도해봤고, 때문에 취업한 이후에도 이러한 모험적인 성향은 변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나란 사람은 붕괴의 조짐이 눈 앞에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막상 아무것도 시도하지 못하는 겁쟁이에 불과했다. 할 줄 아는 거라곤 고작 몇날 몇주에 걸쳐 술마시고, 간을 썩히는 것 뿐.

5년이다. 5년이면 누군가는 대학을 졸업하고, 누군가는 대리 직함으로 명함을 새로 팠을 시간이다. 근데 대체 무슨 미련이 남았다고 구질구질하게 여기서 이러고 있는 걸까. 이게 아이피에 대한 미련인지, 아니면 애착하는 장르에 대한 미련인지, 것도 아니면 그저 겁 많은 서른 중반의 불안함인지 난 도통 모르겠다. 서른이 되면 세상의 순리가 좀더 명확히 눈에 보일 꺼라 생각했는데… 10대때나 20대 때나, 지금이나 눈앞이 깜깜하기는 언제나 마찬가지인가보다.

 

즐거운 일도 힘든 일도 두루두루...

희노애락이 정말이지 극단적으로 가득했던 2018년

개인적으로 내 인생에서 가장 의미있는 한 해가 아니었을까 싶은 마음에

기억저장용으로 적어본다

 

결산, 2018년!

~부제 : 주인 잘 못 만난 건강아, 미안해

 

<1월>

  

#광화문연가 #미스터쇼 #상장

제작국에서 상도 받고 소문으로만 듣던 쇼도 직접 보고

결혼 준비도 사실 본격적으로 하기 전이었고

힘들다 힘들다해도 이때가 좋았지...

 

<2월>

  

#신비2 #6Dmark2 #대청소

방송은 거의 끝이었지만...

사실 이때부터 극장판 때문에 내 멘탈은 너덜너덜

거기에 장장 18년 동안 살았던 집에서 이삿짐까지 정리하고

그나마 내게 활력이 됐던 육디막. 인생 최초로 데세랄이 생겼다!!

 

<3월>

   

#청첩장모임 #스킨스쿠버 #첫탈고

버킷리스트 두개를 한번에 해냈던 달.

좋은 강사님을 만나서 스킨스쿠버 자격증을 땄고

60분짜리 단막극도 처음으로 탈고했다!!

휴가에서 자격증따랴, 글쓰랴, 돌아와서는 청첩장 모임하랴...

진짜 너무 힘들었지만 뿌듯뿌듯

 

<4월>

  

#결혼 #뉴욕신혼여행 #제주잔치

결혼했다! 신행도 갔다!! 버킷이었던 뉴욕으로!!!

게다가 제주도에서 결혼 피로연까지!!!

내가 가장 좋아하는 4월에 결혼까지 하게 되다니...

평생 잊지 못한 2018년 4월

 

<5월>

  

#약수적응기 #신혼집 #집들이

본격적인 신혼 적응기

첫 서울 살이, 첫 인테리어, 첫 요리

모두 다 즐거웠지만, 한가지.. 집들이는 좀 빡셌다 ㅋㅋ

 

<6월>

  

#혼인신고서 #필스너페스티벌 #오펜

혼인신고하고 신난다고 야관문주 마시다 필름 끊기고.. 큼큼

즐거웠던 필스너 페스티벌과 두근거렸던 오펜.

공모전...전배....

뭐라도 좋으니 저런 업무환경에서 일해보고 싶다ㅠ

 

<7월>

   

#신비뮤지컬 #신비극장판 #윤미래콘서트 #신카이마코토전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극장판 런칭!

이때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서,

살면서 처음으로 전신에 간지러움증이 번지기도 하고..

그나마 콘서트와 전시회가 좋아서 버틸 수 있었다.

이때 극장판은 이번이 마지막이라며 이를 갈았었는데....휴...

 

<8월>

  

#베네룩스 여행 #캠핑

간지러움증이 모두 나은 상태에서 후련한 마음으로

게다가 회사 지원까지 받아 떠난 여행

버킷리스트였던 루벤스의 성당화도 보고, 인생 계획도 새로 짜고...

올해 떠났던 여행 중 가장 좋았다

 

<9월>

  

#조이올팍페스티벌 #추석 #집들이

윤미래로 꼬셔서 예랑이이랑 같이 갔으나

나만 신나게 놀고 온 페스티벌

그리고 결혼 이후 처음 맞이한 추석, 나홀로 요리까지

 

<10월>

 

#예랑이 생일 #곰돌이 푸 #시나리오

진심...남편의 첫 생일과 영화 <곰돌이 푸> 빼고는

즐거울 게 하나도 없었던 10월

개인적으로 작업하던 것들도 고생고생했지만 성과를 못보고

회사생활도 역대 최악이었고

지금은 다 잘 풀린 것 같긴 하지만... 당시엔 진짜...

 

<11월>

  

#양방언 유토피아 콘서트 #김장 #힐링

최악시었던 10월을 보내고 내맘대로 명명한 힐링의 달

건강을 위해 아무것도 안하는 게 목표였던 달로

가족의 소중함을 새삼 깨달은 달이기도 하다.

덕분에 질색이었을 김장까지도 즐거운 마음으로~!

버킷 중 하나였던 양방언 콘서트까지 보고 밤새 게임도 하고

힐링힐링

 

<12월>

  

#동묘구제시장 #크리스마스 #태국

처음 가본 동묘와 처음해본 크리스마스 인테리어

태국여행은 원래 결혼 때문에 소원해진 친구와 우정여행으로 계획한 거였는데

회사 일이 꼬이면서 힐링여행이 되어버렸다.

 

 

생각보다 정리하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던 포스팅...

부쩍 많이 힘들다 했는데 다 한꺼번에 모아놓고 보니 진짜 많은 것들을 하긴 했다 ㅋㅋㅋ

2019년에도 이렇게 추억할 일이 많기를

 

아듀, 2018년

화이팅, 2019년 

때는 지난 8월, 회사 팀 카톡방에 팀장님이 텀블벅 링크 하나를 올렸다.

스튜디오 고인돌에서 준비하는 강아지 애니메이션에 대한. (https://tumblbug.com/doggicogi)

올라온 링크를 아무 생각 없이 스크롤 하던 중...

뭐지, 이 치명적인 궁딩이는?!?! (킬링 포인트는 꼬리!!)

순식간에 내려온 지름신과 일상을 정신 없이 살아가던 중 도착한 귀여운 리워드들...

근데...

근데....

근데....!!!!!

정작 기대하고 기대하던 애니메이션에 대한 이야기는 감감무소식........... (하다못해 애니메틱이라도ㅜ)

그래서 제작팀에서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에 팬심으로 올린다

 

길 잃은 강아지 이야기 <도기코기>

부제 : 애니는 언제 나오나요 흑흑

 

캐릭터 원작자 GreenGrin과 스튜디오 고인돌의 콜라보레이션 애니인 <도기코기>

스튜디오 고인돌에 대해 잠깐 이야기하자면

세종대 애니과 스터디 그룹으로 출발해 <타오르지마 버스터> 등을 제작한 곳으로

이 척박한 애니메이션 시장에서 업력만 10년이 넘는 내공 있는 제작사이다.

 

주인공인 코기는 길을 잃어 집이 어딘지도 모르는 1살짜리 강아지인데

길을 잃었지만 그래도 괜찮다.

짧은 다리로 친구들과 어울리며, 멍 때리기도 하고, 작은 친구들을 관찰하기도 하고...

이런 코기를 통해 기획의도에선 말한다.

 

최선을 다해도 늘 제자리인 것 같을때

힘이 들어 주저 앉고 싶을 때

기대와는 다른 결과를 보게 되었을 때

언제나 혼자인 것 같을 때

 

그래도 괜찮다고

정말, 그래도 괜찮다고

1분짜리 10편으로 기획된 짧은 애니메이션으로

텀블벅 사이트에 올라온 제작 일정은 11월부터 공개 시작...............이지만 아직도 감감무소식 ㅠ

힐링힐링 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라며 기대가 컸던지라 기약 없는 애니 소식에 조금 아쉽긴 하다.

하지만 언젠가는 만날 수 있을테니까 ㅋㅋ 좋은 애니를 기대하며, 뿅!

  1. 도기코기 2019.06.27 09:23

    안녕하세요.
    도기코기 담당자입니다 :)
    2018년 12월에 글을 써주셨는데..너무 늦게 ㅠ 지금에서야 확인하게되었네요.
    정말 죄송합니다 ㅠ 앞으로는 검색을 많이하여 팬분들께서 올려주시는 글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짐!)
    그리고.. 애니메이션에 대해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드리고, 애니메이션에 대해 살짝 얘기하자면..
    텀블벅 1차에 애니메이션 제작을 위한 10편을 제작완료하였습니다.
    그리고!!!!
    현재 애니메이션을 추가 제작하기 위해 기획을 하고 있는 중 입니다.
    그 중 한편에 대한 소스는 지금 인스타그램에 올라가있습니다 :)
    앞으로 애니메이션을 궁금해 하시는 팬분들을 위해 지금 제작중인 애니메이션의 소스나 그림을 조금씩 선보일 예정이니 지켜봐주세요! (찡긋 ><)

최근 넷플릭스가 어떤 세미나(한국 애니메이션을 세계로)에서 소개한 신작.

창작자들과 협업을 통해 스토리를 발굴한 사례로 소개됐다고 한다.

https://artofsteveahn.com/

작품을 이끄는 애니메이션 감독은

드림웍스 볼트론 전설의 수호자 연출 감독직과 니켈로디언 코라의 전설 조연출 감독직 등을 경험한

스티브 안 감독

스탭진들 역시 대부분이 픽사, 드림웍스, 디즈니, 지브리에서 오랜 경험을 쌓았다고 하는 등

단편 미니 시리즈임에도 불구하고 여러모로 기대되는 작품이다.

유튜브에 올라온 1화 데모 영상.

음악이나 캐릭터 등에 특히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았다.

유튜브 채널(Blossom Detective Holmes)에 콘티, 배경, 채색 단계 별로 영상을 올려두는 등

시청자들과 계속 소통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애니메이션 공부하시는 분들께도 도움이 될 듯!)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서 펀딩을 통해 제작비를 모았다 알고 있는데...

이러한 방식들이 계속 되면 애니메이션 시장에도 또하나의 새로운 바람이 불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현재까지 드러난 내용으로 추정하자면

미스터리한 초능력을 가진 두 소녀가 초능력을 이용해 탐정 수사를 하는 스릴러물인 듯?

한 소녀는 개의 코를 가져 냄새를 잘 맡고, 다른 소녀는 셀카를 찍으면 그 순간 생각한 곳으로 순간이동이 가능하단 설정 같다.

제작 방식은 특이하게도 미국 애니인데, 한국어 더빙.

넷플릭스와 손잡아 개발 중이라니 조만간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겠지? ㅋㅋ

오랜만에 기대되는 작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