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왜 나고야인가

 

크리스마스 연휴를 이주일 앞두고,

이대로 연휴내내 방바닥만 긁으며 지낼 수는 없다며 찾아본 해외여행

 

80만원이 넘는 엄청난 가격들은 둘째치고,

당연한 얘기만 비행기표 자체가 아예 없었다 ㅋㅋㅋ

 

그 사이에서 기적적으로 남아있던 나고야 ㅋㅋ

가격도 30만원!!

(물론 평소 일본 비행기 티켓 가격을 생각하면 비싼 가격이긴 하지만..)

 

 

2. 나고야 일정 총 정리

 

1일차(12/26)

 

오전 11시 나고야 중부공항 도착 -> 나고야역, 점심식사 ->후지미 역 숙소에 짐 맡기기 -> 아츠타 신궁 -> 오스카논, 오스시장 -> 사카에 역 (하브스, 오아시스21, 나고야 테레비 타워, 라시크), 저녁식사 -> 밤11시 숙소 도착

 

* 아쉬웠던 점: 나고야 역에서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지체돼 라시크는 볼 시간이 없었다. 무민샵은 진짜 가보고 싶었는데

 

 

2일차(12/27)

 

오전 10시 숙소에서 출발 -> 코인락커 때문에 무려 3시간 넘게 허비 -> 점심, 나고야 성 -> 나고야역에서 게로로 출발 -> 6시 반, 게로 도착 -> 저녁 및 온천♡

 

*아쉬웠던 점: 코인락커에 짐 맡긴단 생각을 아예 안했다면, 아니면 아싸리 새벽 같이 나와 코인락커에 짐을 맡겼다면 이날 그렇게 고생하진 않았을텐데....나고야성 다음에 가려고 했던 노리야케의 숲은 결국 가보지 못했다 ㅠ

 

3일차(12/28)

 

오전 10시 반 게로에서 나고야로 출발 -> 나고야 역 구경 -> 중부공항이동 -> 장어덮밥!!! -> 서울로 고고

 

*아쉬웠던 점: 나고야 역 JR센트럴타워즈는 한번 들려볼껄...중부공항에서 시간이 살짝 남아 조금 아쉬웠다

 

 

3. 나고야 여행 예산(1인기준, 원)

 

 한국에서 미리 예약한 내용

 비행기표(2주전 예매, 대한항공)

 306,500

 나고야 시내 숙박

 25,797

 게로료칸

약 210,000 

 포켓 와이파이 (3일치)

 9,900

 total

 552,197

 

 

식비 

 1일차

약 48,000

 2일차

약 20,000

 3일차

약 29,000

 total

 97,000

 

 

쇼핑 및 교통

 교통비

약 57,000

 드럭스토어

약 75,000

 스이메이칸 기프트샵

약 63,000

 입장료

약 6000

 기타

 약 64,000

 total

 265,000

 

 

3일간 약 92만원 정도...

괜찮아.. 반년치 화장품은 다 산 것 같으니...☆

 

 

 

 

 

 

 

 

 



짐이 무겁다 무겁다했더니

모아놓고 정말 많아...


오스거리 드럭스토어에서 산 것들

동전파스156개   697엔

샤론파스140개   697엔

시르콧토 화장솜x2  376엔

비오레 클렌징오일 759엔

GUM치약x2  568엔

캔메이크 고쿠부토 마스카라 600엔

허니체 데미지리페어 헤어팩 900엔

시세이도 퍼펙트휩 폼클렌징X3 967엔

곤약젤리X3  384엔

파브론 골드A 감기약 1058엔


오아시스21에서 산 것들

점프샵 나루토, 원피스 카드  2496엔

러블리 상의  1240엔


마츠야 커피에서 산 것들

마츠야 커피 5개, 다른 종류 커피 5개, 로즈 허브티, 홍차 5개 등 2322엔


스이메이칸에서 산 것들

카스테라12개    648엔

개구리빵12개x2 1296엔

유자양갱6개    756엔

게로 생라멘    1620엔

사케100ml      370엔

맛차 티백형    388엔

포스트잇 미니사이즈x2  756엔

메모지        496엔

사케 미니어쳐    370엔            






이번 쇼핑 리스트 중 가장 만족도가 높은

포스트잇과 트럼프 카드

저 포스트잇은 게로에서만 판매하던 건데 사기 잘 한 것 같다 ㅋㅋ





게로에서 산 오사케들 

혼자 마시기 딱 좋은 양

GUM 치약도 순하니 나랑 딱 맞는다





한국에 아직 들어오지 않은

캔메이크 고쿠부토 마스카라

뷰티게시판에서 평이 좋던 거라 기대 중 ㅋㅋㅋ





마츠야커피에서 산 티백들

저 홍차(?)도 어디 브랜드였던 것 같은데...그쪽에 관해선 아는 게 전혀 없어서ㅎㅎ

포장이 너무 예뻐서 못 마시는 중





대박, 대~박!!!

게로 온천에서 산 유자 양갱인데

양갱을 싫어하는 우리 엄마까지 계속 먹게하는

달지 않으면서도 깔끔한 유자맛이다

양갱의 식감도 좋고

한 1~2박스 더 사왔어야 했는데 아쉽 ㅠㅠ





게로라 게로(개구리)빵ㅋㅋㅋㅋㅋㅋ

양갱처럼 팥이 들어간 빵?인데

딱 한 입 사이즈

맛있어 계속 먹게된다

포장도 귀엽고 ㅋㅋㅋ






스이메이칸에서만 판매하는 카스테라

맛있긴 했지만, 너무 달아서....

차라리 게로빵을 더 사올껄 ㅠ





한국에서 유명한 바나나빵

너무 많이 사서 더는 못사!를 외치다가

공항에서 발견과 동시에 결제했다는 ㅋㅋㅋㅋㅋ


어쨌든 맛있었으니



저 많은 빵들을 

여행에서 돌아온 그 주에 다 먹었다

하지만 게로 생라면만은......역시 나와는 안맞는 나고야 미소...


 




전날 우나기끼야의 악몽을 애써 지워버리고...

다시 한번 히츠마부시에 도전한 우리!!


1시가 넘은 시간이었기 때문에,

줄 서는 시간을 1시간 정도로 잡고 호라이켄 나고야역점으로 바로 향했다.


하지만 현실은






참고로 호라이켄 뒤쪽부터 이어진 줄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대로 히츠마부시도 못 먹고 나고야를 떠나는 건가 

고민하고 있을때 쯤 든 생각


"공항에 있지 않을까?!! 거긴 줄이 이렇지 않겠지!!"


그리고 럭키!

나고야 중부 공항에도 히츠마부시가 있다!!








나고야 공항 4층

나고야에서 유명하단 음식점, 간식, 그리고 유니클로 같은 패션 브랜드까지 전부 만나볼 수있다. 게다가 시중보다 배 이상 비싼 우리 공항과 달리, 여긴 나고야 시내처럼 저렴한 가격!






호라이켄 공항점 ㅠㅠ

줄이 하나도 없다 ㅠㅠ

우린 천재야 ㅠㅠㅠㅠ





원래 히츠마부시는 4900엔 정도 하는데,

우린 양이 작아 3000엔짜리 장어 반마리로 시켰다.
실제론 이것만으로도 양이 많았기 때문에

한마리를 시켰다면 분명 다 남겼을 듯...







드디어 영접한 히츠마부시!!!!

살짝 느끼한데, 진짜 부드러워!

게다가 느끼한 맛까지도 고소해!!!


히츠마부시를 먹는 법은 4가지다.

1) 장어와 밥을 그릇에 덜어 그냥 먹는다.

2) 장어와 밥을 그릇에 던 뒤, 파(?), 와사비 등을 섞어 먹는다.

3) 2번에 맛차를 부어 오차즈케로 먹는다

4) 세가지 중 가장 좋아하는 맛으로 먹는다.


1번은 살짝 느끼한 편이고




친구가 가장 맛있어했던 건 2번

저 녹색 풀이 무슨 풀인지 모르겠는데,

향긋하면서도 장어와 잘 어울어진다.







다음은 오차즈케

내가 가장 좋아하던 맛

또 먹고 싶다, 히츠마부시 >_<





2박 3일간의 알찬 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갈 비행기를 기다리며....

이제 다시 일상이구나...






스이메이칸에서 맞는 아침

스이메이칸엔 대욕탕, 전망이 보이는 꼭대기 온천, 노천탕 

이렇게 3개의 온천이 있다.




대욕탕은 어제 저녁에 가봤고,

전망이 보이는 꼭대기 온천과 노천탕에 가기 위해 새벽 같이 일어난 우리.


전망도 예뻤지만

노천탕 ㅠㅠㅠㅠ

겨울 노천탕은 상상 이상으로 기분이 좋았다

피부도 매끈매끈~





온천하고 돌아왔더니 벌써 아침

좀더 일찍 일어나 동네 한바퀴 돌아봐도 좋았을텐데






석식만큼 훌륭한 조식 ㅠㅠ

우린 서양식으로만 떠서 저 정돈데,

일본식으로 밥, 국, 반찬 등도 잘 갖춰져 있다.

대신 사람이 무지막지하게 많은





밖에서 바라본 수명관

시간이 없어, 다리까지만 구경하고 다시 수명관 입구로





떠나기 전 찰칵!





수명관 버스를 타고 다시 도착한 게로역

전날 밤에 봤던 풍경과 아침은 확연히 다르다

게로 온천 관광버스를 타려는 사람들과 기차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뒤섞여

어제보다 한결 더 북적북적한 분위기





게로 료칸 연합에서 운영하는 게로 관광버스
편도는 2100엔, 왕복이 3800엔이었나?

가는 시간이 안맞아,

게로에서 나고야로 출발하는 편도만 스이메이칸에서 직접 구입





살다살다 내가 일본 휴게소를 다 가볼 줄이야 ㅋㅋ





휴게소는 휴게소인데

지역 특산품 판매 등에 특화된 곳 같았다.

참고로 스이메이칸에서 파는 제품들을 여기서 똑같이 판다.

술 같이 무거운 건 여기서 사도 괜찮을 듯 ㅎㅎ






차통(?)

맛차는 따로 사야한다

예뻐 ㅠㅠㅠ





면이나 당고 같이 식사를 주문할 수 있는 자리도 한편에 마련돼 있다

우리는 너무 배불러 패스했지만,

휴게시간이 20분 정도니 간식 같은 걸 사먹기에도 넉넉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