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차 오타루 샤코탄 투어에 이어

3일차엔 여행박사에서 후라노 비에이 일일투어를 이용했다.

여행박사 후라노 비에이 투어는 원래 89000원인데,

성수기인 7,8월엔 만원씩 더 비싸져서 99000원 ㅠ

점심 불포함에 버스도 40인승, 게다가 두사람이 간다치면 가격도 20만원에 가깝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렌트카 없는 뚜벅이족에겐 최고의 선택 같다

쿠루쿠루 버스와 굳이 비교하자면

흠... 정식으로 교육받은 듯한, 자세한 가이드를 원한다면 여행박사 승

문제는 관광객이 너무 많아서 예정된 시간이 안지켜지는 경우가 많다...

결국 이날 점심을 1시 반에나 먹은 ㅠㅠㅠ

사람이 북적거리는 걸 싫어한다면 쿠루쿠루 버스도 좋을 것 같다

여행박사는 출발에 맞춰 샌드위치랑 우유를 아침으로 제공한다

편의점 샌드위치, 우유가 이렇게 맛있을 수 있구나를 알게 했던 식사

후기로 볼땐 별거 아닌 것처럼 느껴졌는데

진짜 꿀맛이다

첫번째 코스 - 비에이 팜토미타 라벤더 농장

[모모, 한국을 떠나다/2017 일본 홋카이도] - [홋카이도3일차] 후라노 비에이 투어 스타트 + 8월의 팜토미타

두번째 코스 - 아오이이케(청의호수)와 흰수염폭포

[모모, 한국을 떠나다/2017 일본 홋카이도] - [홋카이도3일차] 가장 기대했던, 청의호수(아오이이케)와 흰수염폭포

세번째 코스 - 비에이 역과 점심

[모모, 한국을 떠나다/2017 일본 홋카이도] - [홋카이도3일차] 비에이에서 점심(맛집 지도, 오카노쿠라) + 비에이구경

네번째 코스 - 패치워크 로드

[모모, 한국을 떠나다/2017 일본 홋카이도] - [홋카이도3일차] 사진이 더 멋진 '패치워크로드'와 메론뷔페

다섯번째 코스 - 메론 무한뷔페

석수정 셔틀 버스를 타고 신 치토세 공항으로 고고

출국시간은 2시였는데

셔틀버스 시간 때문에 3시간이나 일찍 도착해버렸다

하지만 놀거리가 가득한 신 치토세 공항 국내선

3시간 정도야 문제 없으~ 후후

국제선에서 국내선 가는 길에 있는 스마일 로드

아이들은 홀릭,

부모님들의 지갑은 울쌍 짓게 하는 캐릭터 샵이 줄지어 이어지는 상점가다

1번 타자는 도라에몽

부모에 자식에 또 그 자식까지 대를 이어 한 가지 캐릭터를 계속 사랑할 수 있는 나라라니

정말 부러울 뿐

몸엔 안좋아 보이지만

그래도 먹고 싶었다....

푸딩 미끄럼틀

아이들 부러워 ㅋㅋㅋ

로이스 초콜릿 월드~

도라에몽에서 남자애, 키티에서 여자애 부모들의 주머니를 털었지만,

마지막으로 초콜릿을 보여주며 부모들의 마지막 남은 돈까지 탈탈 털겠다는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 ㅋㅋ

초콜릿 만드는 공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보여주는데

딱 봐도 위생적인 게 막 느껴진다

귀여운 고양이 초콜렛

저것 말고도 공항의 다른 면세점에서 보기 힘든 로이스 초콜릿이 진짜 많다

초콜릿 덕후에겐 너무나도 행복한, 텅장의 시간 ㅠ

 

[모모, 한국을 떠나다/2017 일본 홋카이도] - [홋카이도5일차] 신 치토세 공항에서 '스프카레' 먹기 + 우유 아이스크림

△△치토세 공항 점심식사 후기△△

 

3층(맞나..?)에 위치한 스노우 미쿠 타운

매년 겨울마다 북해도 컨셉에 맞춘 스노우 미쿠들이 나오는 것 같았다

사실 보컬로이드엔 별 관심이 없었는데

컨셉별 미쿠가 하나같이 너무 귀여워서 계속 소리지르고 다닌 ㅋㅋㅋㅋ

꼭대기 층에 위치한 애니메이트

공항에 있는 곳이라 살건 별로 없지만

시간 보내기엔 안성맞춤

잠시 고민했던 세일러문 로드

하지만 한국에서도 충분히 살 수 있으니까 ㅋㅋ

놀만큼 놀았으니 이제 비행기 타러 ㅋㅋㅋ

몰라도 상관 없지만 알면 좋을 것 같은 TIP TIP TIP

1. 국제선과 국내선은 걸어서 15분 정도 거리. 멀긴 하지만 왔다갔다 못할 거린 아니다

2. 코인락커는 국제선 체크인 하는 곳 앞에 많긴 한데, 2시가 되니 빈칸이 없는 것 같았다

3. 면세제품 중 젤리, 로션 등 액체 성향의 물건이 있다면 지퍼백을 미리 구입해놔야 한다.

공항에서 판매하는 곳은 국제선 입구 샌드위치 집 바로 옆에 있는 잡화점

(미리 안사면 보안검색대에서 열심히 뛰어다녀야 한다..)

4. 국내선에 음식점이 많긴 하나, 웬만한 덴 다 웨이팅이 심하다.

공항에서 머무는 시간이 짧다면 공항에서 식사하기가 조금 어려울 것 같았다.

5. 애증, 아니 증오의 제주항공

입국 때도 연착이었는데, 출국때는 무려 3시간 연착. 밧데리 충전기는 필수!

하, 두번 다시 이용 안해...

홋카이도 명물 스프카레

삿포로 시내에서 먹어보고자 했으나, 엄청난 웨이팅에 질려 줄이 제일 없을 것 같은 공항에서 먹기로 했다

신 치토세 공항 국내선 쪽엔 종류별 식당이 굉장히 다양한 데

그 중 딱 하나 있던 스프카레집

다행히 웨이팅도 없었다 ㅎㅎㅎ

가격은 1490엔으로 닭과 돈까스 카레 중 하나로 선택할 수 있다

고기가 다르긴 하나,

스프 맛은 똑같음 ㅋㅋ

짜잔~

한국인들은 해장용으로 먹기도 한다고 해서 은근히 기대했는데

굉장히 묽은 카레맛 ㅋㅋㅋ

돈까스보단 치킨이 좀더 맛있다

너무 느끼해서 돈까쓰는 김치가 너무 필요했음

스프카레란 것 자체를 처음 먹어본 거라

여기가 맛이 없는 집이라 이렇게 느끼하게 느껴진 건지

아니면 스프카레 자체가 맛이 이렇게 느끼한 건지 구별을 잘 못하겠지만

한가지 분명한 건, 한국 카레가 훠워월씬 맛있다

(더불어 해장용으론 아닐듯...)

삿포로 우유 카스테라 집

속이 느글느글해서 사먹은 우유 아이스크림인데

맛이 진짜 대박

여태껏 먹어본 우유 아이스크림 중 세상에서 제일 맛있다

어떻게 아이스크림이 이렇게 고소할 수 있지 ㅠㅠㅠ

우유 아이스크림만 한국에 들어오면 좋겠다 ㅠ

 

동네 구경 후 

체크인 때 받은 쿠폰을 들고 저녁 먹으러 고고

 이초칸 2층에 위치한 식당

석수정 저녁에 대한 혹평(...)들을 이미 후기 검색을 통해 읽은터라

사실 식사에 대해 그리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있었다.

뷔페식 저녁

연휴때라 사람이 엄청 많다...

서양식과 일식이 섞인 뷔페인데 

(맛이 독특하긴 하지만 김치도 있다!)

흠.....맛은 둘째치고 메뉴가 없다 ㅋㅋㅋㅋ

게살밥, 징키스칸, 스테이크를 빼면

눈에 보이는 게 사실상 메뉴의 전부

맛은..........저렴한 결혼 뷔페식을 상상하면 될 듯

맥주가 있긴 한데 비싸서 우리는 패애쑤~

줄서서 받아온 스테이크 세점

흠.... 북해도는 분명 고기가 맛있는 곳이었는데

징키스칸

특이하게 종이를 깔고 요리를 해야 한다

징키스칸보단 불고기에 더 가까운 맛

오전 온천을 끝내고 상쾌한 상태에서 조식을 먹으러

조식을 늦게 먹으러가서 먹을 게 없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흠...

보다시피 메뉴가 별로 없음 ㅋㅋㅋ

다행히 일본 현지 가정식은 내 입맛에 안 맞기도 했고

 가장 입에 잘 맞았던 프렌치토스트

아침은 많이 안 먹으니까 ㅎㅎㅎ


총평 : 석수정은 식사에 대한 최대한 기대치를 낮추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