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마지막이자

이틀 차의 유일한 코스였던 청평사

 

춘천역 길 건너편 버스 정류장에서

11, 12, 150번 버스를 타고 종점에서 내리면 소양강댐이 나온다

시간 상으론 30~40분이지만

문제는 버스 배차 간격이 매우 극악스럽다는 거....

춘천에서 유명한 닭갈비 집들도 소양강댐 가는 길에 몰려 있어서

시간적 여유만 있다면 닭갈비를 먹고 소양강 댐으로 가는 것도 좋을 것 같았다.

여행의 절반은 날씨가 좌우한다는 말처럼

너무나도 아름다웠던 소양강댐 전경

버스에서 내려서 15분 정도 걸어 내려가면

배를 타고 청평사 쪽으로 걸어갈 수 있는 선착장이 나온다

청평사 가는 배의 운항 시간표

내가 갔던 9월은 성수기라 시간표와 상관 없이 손님이 차면 배가 떠나는 것 같았다.

10분 정도 거리인데, 왕복 6000원이라니...

비싸다..

오랜만에 배를 타니 상쾌한 기분

10분이 생각보다 빨리 지나갔다

성수기지만 사람도 그리 많지 않고

청명한 날씨에 깨끗한 자연

힐링이로구나 ㅎㅎ

배에서 내려서 청평사 가는 길 초입부엔

이렇듯 막걸리나 파전 등을 사먹을 수 있는 포장마차들이 널려 있다

개중엔 깔끔한 큰 가게들도 있고

가격도 막걸리 4000원, 감자전 2장 5000원 정도로 관광지인데 꽤 저렴한 편이다

청평사까지 걸어가는 길

너무 좋았던 게 술드시는 분들은 다 밑에서 뻗으셨는지

등산하는 길에 계곡에서 술드시거나 뽕짝 트신 아줌마 아저씨들이 없다 ㅠ

배값이 6000원이었는데, 입장료가 2000원이라...

비싸군2222

거북이를 닮았다 해서 거북바위

진짜 닮았다 ㅋㅋㅋㅋ

폭포가 떨어지는 곳에서 아홉가지의 음이 나온다 하여 붙어진 구성폭포

현실은 사진 찍는 사람들로 인해

물 떨어지는 소리 하나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복잡한 곳이지만

원나라 공주가 목욕했다는 곳이라 하여 이름이 붙여진 공주탕

기황후의 손녀 뻘 되는 원나라 공주가 있었는데, 그녀를 사랑하던 미천한 신분의 남자가 뱀으로 변해 공주의 몸을 옭아맸다고 한다

뱀을 떨어뜨리기 위해 갖은 방법을 다쓰다가 결국 영험하다는 전국의 사찰을 돌아다니기에 이르렀는데..

중국에서 고려로, 고려에서 청평사로까지 넘어온 공주. 청평사 계곡에서 목욕을 하려던 중 뱀이 물에 비친 공주의 모습이 실제 공주인 줄 아는 바람에 공주는 드디어 뱀의 옭죄임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이렇게 쉽게?!?!)

그 후 청평사에 공주가 들려 불공을 드리던 중 번개가 내려쳐 뱀을 죽였고..이에 황제가 감사하며 구성폭포 위쪽에 벽면을 금으로 칠한 법전을 세워줬다고 한다.

 

강원도 춘천에 웬 원나라 황실 이야기인가 싶긴 하지만

그만큼 역사가 오래된 고장이란 뜻이라 이해하기로 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 정원, 영지

달이 뜨면 오봉산이 연못에 비춰지는 아름다운 곳이라고 한다

하지만 관리가 제대로 안되고 있어 영지인지도 모르고 지나가는 사람들이 대부분 같았다 ㅠ

 

오봉산자락에 있는 작은 절, 청평사

청평사는 원래 고려 광종 때 세워진 절로 폐사됐다가 한국전쟁 후 복원된 곳이라고 한다

이자현이 왜 청편산 계곡 전체를 문수원 정원으로 가꿨는지 알 수 있을 만큼

작지만 아름다운 곳이다. 시각적인 것 뿐만 아니라 청각적인 부분까지도.

안타깝게 내가 갔을 때는 한창 공사 중이라

대웅전을 들어갈 수가 없었다.

(근데 사찰 입장료를 받는데 사찰을 볼 수 없으면 돈을 받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닌가....)

유일하게 들어갈 수 있었던..

그래도 날이 좋으니 좋다 ㅎㅎㅎ

청평사에서 댐으로 가는 운항시간표

정원시 조기출항한다는 말은 정원이 안찰 경우 안 떠난다는 말과 같았다....

참고로 청평사에서 배 타는 곳까지 걸어서 30분 정도 걸린다

마지막 배가 6시라서 청평사를 들릴 일정이라면 적어도 4시엔 소양강에서 배를 타야 할 것 같다

 

 

알쓸신잡 닭갈비 집을 찾아갔으나

엄청난 웨이팅에 포기!

대신 명동 닭갈비 골목에서 사람이 많은 곳을 찾아가자며

무작정 춘천 명동 닭갈비 골목으로 찾아갔다

춘천 시내, 영화관 바로 옆에 있는 명동 닭갈비 골목

실제 명동이란 지명은 아니고,

서울 명동처럼 춘천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기 때문에 '명동'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망고에서 주변을 검색해보니 맛집 1위로 나왔던 '대청봉 숯불 닭갈비'

사실 망고를 검색할 때까지만 해도

여기 말고 다른 더 좋은, 사람 많은 가게를 발견하면 거기로 가자며 의견이 모아졌었는데

왠걸, 저 동네에서 대청봉이 가장 인기가 많다.

숯불닭갈비는 11000원, 막국수는 6000원

양이 적진 않다...

엄청 배고팠었는데 결국 조금 남긴...

깔끔한 기본 찬

초벌구이된 닭갈비가 지글지글 익기 시작하고~

진짜 냄새가 죽음이야 ㅠ

맛있는 속살 >_<

닭갈비가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하며 사실 거의 기대하지 않았는데

완전 대박!

닭갈비 맛은 맛인데 암튼 엄청 맛있다

달달한 막국수도 등장

사실 막국수는 조금 평범한 느낌인데

닭갈비랑 같이 먹으면 딱이다

여행 내내 먹었던 소양강 막걸리

사실 나는 톡쏘는 서울 장수 막걸리가 더 취향이긴 한데,

소양강도 맛나게 먹었다 ㅋㅋㅋ

간이 쎈 닭갈비랑은 딱인 맛 ㅋ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조양동 51-7
도움말 Daum 지도

날씨가 좋아서 급 떠난 춘천 1박2일 여행

 

11시 쯤 용산에서 청춘 기차를 탔는데

한시간만에 도착!

생각보다 더 가깝고, 날씨도 완전 좋아서

여행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남춘천역에서 춘천 명동 가는 길

참고로 춘천 시내는 남춘천역이 더 가깝다

걸어서 20분 정도 걸리는 거리였지만 날씨가 좋아서 걷기로 ㅋㅋ

날씨 때문인가

도시 자체가 다 깨끗하고 너무 예뻐 보인다 ㅠㅠㅠ

춘천 중앙시장

망원동 시장 같은 느낌보단 정돈이 잘된.....동대문 느낌?

우리가 바라던 간식 같은 걸

바라던 분위기는 아니었다 

원래 가려고 했던 춘천 닭불고기

알쓸신잡에서 나왔던 곳인데

맛있고 분위기가 좋아보여 가보려고 했더니 줄이.........

우리는 다른 곳으로 패스 ㅋㅋ

잊고 있었는데 겨울연가 배경이 춘천이었다 ㅋㅋㅋ

저게 벌써 십년 전이라니 ㅠㅠㅠㅠ

점심먹고 죽림동 성당을 찾아가는 길

그냥 다른 길로 가보고 싶어서 시장 뒷골목, 육림고개를 걸어갔는데

그곳에 청년상점 거리가 형성돼 의외로 볼게 많았다

전주의 객사거리 같은 느낌?

(물론 전주가 좀더 좋았지만...) 

춘천에도 있다, 한복대여점 ㅋㅋㅋ

일부러 만든 느낌이 팍팍 들지만

이런 낡은 느낌이 좋다

이번 춘천 여행, 1일차에서 가장 좋았던 죽림동 성당

높은 곳에 위치해 춘천 거리가 한눈에 보이고,

성당 자체도 아담하니 참 예쁘다

닭갈비를 배불리 먹고, 성당에서 힐링하기에 딱 안성맞춤인 코스

 

  1. 히티틀러 2017.09.20 22:16 신고

    고향이 춘천인데, 죽림동 성당은 말만 들었지 실제 가본 적은 없네요.
    육림고개는 예전에는 시장이었는데, 상권이 다 죽어버리니까 시 차원에서 청년창업자를 모집해서 저렇게 꾸며놓는 중이라고 해요.
    옛날 느낌도 나면서 세련되게 잘 꾸며놓았네요.
    서울도 요새 저런개 트렌드인 거 같아요 ㅎㅎㅎ

    • MOMO_PD 2017.09.21 00:53 신고

      춘천 출신인 제 친구도 저 성당은 잘 모르더라고요, 관광객에게 더 유명한 성당인지 ㅎㅎ
      개인적으로 춘천 시내에서 제일 좋았던 곳이었습니다

일요일 점심식사를 위해 찾은 폴앤메리

강문 해변 앞에 위치한 작은 수제 버거집이다

사실.....서퍼들의 추천 맛집은

대부분 로컬 식당들이라 바로 먹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11시 반에 도착해서 웨이팅만 30분 이상 ㅋㅋ

아담한 가게 사이즈

미리 주문과 계산을 끝내야만 대기리스트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다양한 버거들 >_<

참고로 세트 메뉴는 없다... 버거를 시키면 5000원인 감자를 사이드로 2000원에 주문할 수 있단 것 정도?

시그니처 메뉴인 폴버거!

저렇게 해서 한 7천원?

근데 양이 대박

0

멜팅 치즈가 감동인 모짜렐라 버거

치즈 덕후인지라 요게 더 맛났다 ㅋㅋ

늘어지는 치즈ㅠㅠㅠ

두툼한 패티 ㅋㅋ

참고로 폴앤메리 버거는 보통 수제버거보단......흠

엄마가 사준, 한국식 버거맛?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맛은 있음. 풍성한 맛이 아니라 그렇지 ㅋㅋ

우린 그냥 콜라만 시켰는데

음료도 짱 많다

커피, 쥬스, 탄산에 맥주까지

관광지 치고 가격도 다 착하다

아름다운 강릉 앞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강릉시 강문동 297-10 | 폴&메리 강문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