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땅덩어리가 워낙 넓은 탓에

한묶음으로 묶인 관광 지구도

조금만 걸어도 금방 지친다

(조금의 기준이 3~4시간인 대륙의 스케일...)


저녁 먹기 전 간단히 요기할 겸

가까운 빙수가게 슈가 리포트를 찾아갔다


정대광장 8층에 위치한 슈가 리포트

원래는 홍콩 체인이라고 한다

(상하이 맛집은 대부분 홍콩 체인인듯)

이곳에서 가장 유명한 망고빙수는 25위안

다른 메뉴도 맛나보였지만

난 혼자니까 빙수 하나만 ㅠ

사실 빙수가 나왔을 때, 이게 끝? 

이런 심정이었다

한국의 푸짐한 빙수를 생각하면...

근데 왠걸

얼음이 진짜 대박이다!

우유얼음은 우유얼음인데

한국의 웬만한 우유빙수보다 훨씬 부드럽고

맛이 고소하다

어떻게 이런 맛이 나오지 ㅋㅋㅋ


다른 메뉴를 한개 더 시켜볼까 하는 충동이 강하게 들었지만,

상하이에선 먹어야 할 게 많으니까 ㅋㅋㅋㅋ

이제 디즈니 샵으로 움직여야지




상하이에 먼저 가본 친구들이

완전 강추하던 가고탕포

로컬에서도 상하이에서 제일가는 샤오롱바오(중국식 딤섬)로 통한다고 한다 

대만에서 샤오롱바오에 대한 기억이 좋았던 터라

본격적인 상하이에 여행에 앞서 가장 먼저 들렸다

인민광장 10번출구에서 나와서

저 호텔 사이 골목으로 들어가면 된다.


참고로 주가각 버스에서 내려서 지도만 믿고 저기를 찾아가려면

길 잃기 십상이다. 또 엄청 돌아야 하고.

무조건 인민광장역을 찾아 가는 걸루

걸어도 걸어도 안나온다 했더니 왠걸

너무 작은 규모라 가게를 지나친 거였다.


3시 반에서 4시 사이에 들린 덕에 웨이팅 없이 바로 착석

가고탕포의 가장 유명한 메뉴는

게살 10%와 돼지고기 90%로 이뤄진 샤오롱바오, '셰펀샌러우탕바오'와

게알 샤오랑바오인 '춘셰펀탕바오'

여기에 계란탕(5위안)과 생강채(2위안)를 추가하면 된다.


난 원래 게살 샤오랑바오만 시킬 생각이었는데,

품절이란 소리에 눈물을 머금고 99위안짜리 게알 샤오랑바오를 주문

참고로 선불이다

국물이 없으면 심심하니까 ㅋㅋㅋ


참고로 가고탕포는 있는 자리에 무조건 앉는 시스템이다.

내 앞에 첨보는 중국 아저씨가 앉아 식사할 수도 있다는 소리.

조금 민망하긴 했는데,

오히려 말이 전혀 안통하는 사람이니 별 신경 안쓰고 식사를 할 수 있었다

1인분에 12개

은혜로운 샤오롱바오의 빛깔

샤오롱바오를 우리나라 만두처럼 먹다간 

뜨거운 육수에 혀를 데이기 쉽다


수저에 올려놓은 뒤 만두피를 터트려, 육즙부터 마시는 게

올바른 순서라고 한다.


양은 여자 혼자 먹기에 적당하다

맛은...흠...

정말 맛있는데,

조금 느끼하다

생강채를 주문 안했으면 어찌 먹었을까 싶을 정도로 ㅋㅋㅋ

어쨋든 맛있었으니까 ㅋㅋㅋ 이날 식사도 성공!!


상하이 근처에는 6곳의 수향마을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주가각은 동양의 베니스로 불린다.

송원시대부터 유명했을만큼, 6개의 수향마을 중 가장 역사가 깊은 곳이다.


내가 주가각을 선택한 이유는

1) 수향마을 중 거리 대비 교통이 가장 편해서

2) 수향마을 중 규모가 그래도 좀 있어보여서

3) 베니스 느낌의 사극풍 건물들을 보고 싶엇

이 세가지였다.

결과는 흠...........결론부터 말하면 나쁘진 않았다

작은 규모의 시내버스 터미널

상하이로 돌아갈 때는 이곳에서 상하이를 외치는 버스를 타면 된다.


참고로, 잘은 모르지만 상하이행 버스가 2종류가 있는 듯했다.

내가 탄 버스는 올때 탄 것보다 값이 더 저렴했지만(주가각행 12위안, 상하이행 9위안),

뱅글뱅글 돌아서

상해에 도착하는데 무려 2시간 30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됐다.

도착지도 대세계가 아닌, 인민광장 근처.

덕분에 돌아오는 길은 멘붕에 멘붕

이날 빨간 원피스에 빨간 우산, 빨간 가방을 들었던 나란 여자......

주가각 앞에서 사진찍고 있으니

중국 사람들이 웃었다.........

대체 무슨 생각으로 코디를 했지, 나 ㅋㅋㅋㅋ

여행지로는 좋은 선택이었던 게

패스트푸드부터 중국 현지 식당까지 

음식 선택지가 꽤 다양하다


예전 중국 출장 때, 과일 빼곤 아무것도 먹을 수 없었던 적도 있었기에 ㅋㅋㅋ

이정도면 중국치고 굉장히 현대적이다

드디어 주가각

보정 필터를 좋아하진 않지만, 

왠지 블루 필터를 쓰고 싶어지는 주가각 풍경

필터 없이 셀카도 한장 더 ㅋㅋ

 

중국인 관광객 포함 관광객이 어마어마하게 많다

5월이면 사실 성수기도 아니었는데

베니스처럼 중국 전통배를 탑승할 수 있다

곁에서 살짝 들었는데, 베니스 곤돌라에 비하면 가격도 착한 편이었다

하지만 난 가난한 배낭여행객이니 패스!

정체를 알 수 없었던 고약한 냄새의 길거리 임식

하나는 향이 엄청 쎈 고기 주먹밥 같은 거였고,

하나는 사진 그대로 족발이었다.

하나씩 사들고 가는 중국인들을 보며 호기심이 살짝 일었지만,

중국 길거리 음식은 성공한 적이 없었기에 패스!

주가각에선 딱히 기념품이라 할 게 없기 때문에

여기서 파는 미니 수첩이 기념품으론 거의 유일하다


미니수첩 뿐만 아니라, 

필통, 가방, 수첩, 다이어리 등 중국풍 캐릭터 제품을 많이 판다.


사실 상하이 전체가 기념품으로 살만한 게 없기 때문에

천원짜리 기념품을 여러개 구입할 생각이 있다면

이 가게가 제일 좋다

가게에서 득템한 10위안짜리 미니수첩들

여기까지 왔으면 주가각 관광도 끝

도시가 워낙 작아서 쉬엄쉬엄 봐도 한시간이면 충분하다


때문에 짧은 일정에 무리해서 올 필요는 굳이 없을 것 같다

워낙 물을 좋아하는 탓에 개인적으론 좋았으나,

사실 사진이 실제보다 낫다

취두부와 물비린내, 오염된 수질은 사진에 안나오니까


암튼 동양의 베니스는 거짓말! 탕!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