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차 일정) 브런치(cafe tartine), 카오산로드로 이동,  마사지(짜이디), 점심식사(나이쏘이), 카오산로드 폭풍쇼핑, 저녁식사

 

이번 여행에서 가장 기대하고 있었던 카오산로드

태국이란 나라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것 자체가 여행자의 도시란 '카오산로드'를 꼭 가보고 싶었던 이유가 컸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카오산로드는 생각했던 분위기 그대로였지만,

카오산로드에 어울리기엔 '나'란 사람이 너무 지치고 비판적인 직장인 모드였다. 직장인이 아닌 대학생 때, 것도 아니면 아직은 체력이 빵빵한 사회 초년생 때 카오산로드를 갔다면 여기서 묵고 먹으면서 여러 배낭여행객들과 정말 즐겁게 여행을 할 수 있었을 것 같다.  

아직은 밝을 때라 한가로운 분위기

 

2일차 일정) 브런치(cafe tartine), 카오산로드로 이동,  마사지(짜이디), 점심식사(나이쏘이),카오산로드 폭풍쇼핑, 저녁식사

 

본격적인 카오산로드 구경에 앞서, 카오산로드 맛집이라는 나이쏘이로 늦은 점심을 먹으러 출발했다 

짜이디마사지에서 출발해서 일단 저 하얀 건물이 보이면 반이상 성공

(지도상 명칭은 '파쑤멘 요새')

카오산로드 맛집이라기보단, 한국인 맛집인듯?ㅋㅋ

거짓말 안하고 가게 안 손님이 한국인 밖에 없다. 간판까지도 한국어고

현지에서도 여러 방송을 탔턴 곳

너저분해보이지만, 방콕 현지 식당들에 비해면 꽤 깔끔한 분위기이다. 여기도 어김없이 보이는 선왕 추모 헌화들

나이쏘이는 갈비국수로 유명한 곳이라 들었는데, 문제는 다 비슷비슷해 보이는 요리 사진들.

하지만 한국인들이 워낙 많이 오는 탓에 갈비국수라고 하면 다 알아들으신다

우리는 갈비국수에 완탕밥 같은 걸 하나 시켰다. 이때 스팀 라이스는 별도 추가. 식사 하나당 110바트 정도이니 한국돈으로 4000원이 채 안되는 저렴한 가격이다. (하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이곳은 현지식 치고 꽤 비싼 가격이었다. 그래서 가게에 한국인 밖에 없는 거였고)

시키자마자 거의 바로 나온 주문들

요게 바로 그 유명하단 갈비국수인데

일단 첫맛은 호로록 부드럽고도 달달한 갈비살에 국수를 곁들여 먹는 맛이다. 극찬할 정도는 아니지만 상당히 맛있음! 

반면에 완탕밥(?)은.... 고기는 맛있었는데 어묵처럼 생긴 덩어리(?)가 너무 별로 였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국물이 맛있는 식당 같다.

태국식당에선 거의 무조건 볼 수 있는 조미료통

<백종원의 스트리트 푸트파이터>에서 봤던 것처럼 우리도 갈비 국수에 액젖(갈색)과 맵콤한 소스(노란색)을 적절히 섞어봤는데. 왠걸.... 갈비 국수는 일단 첫 맛을 본 뒤, 무조건 양념을 추가로 하는 걸 추천한다. 기존 맛을 유지하면서도 새콤하니 느끼함을 잡아주는게...암튼 강추강추

여행 왔으니 점심 맥주는 기본!

나이쏘이 양이 적다고 들었지만, 곱빼기를 시키지 않은 이유

바로 나이쏘이 바로 근처에 로띠 맛집이 있기 때문이다. 나이쏘이에서 파쑤멘요새 쪽으로 한 5분 정도만 거슬러 올라가면 되는 곳이라, 갈비국수를 먹은 뒤 국수의 느끼함을 해소시켜주기에 딱 좋았다

원래 이렇게 어두운 곳이 아닌데 왜 사진이 ㅠ

바나나로띠 가격은 50바트 정도. 특이한 게 테이크 아웃이면 포장비가 추가로 붙고, 에어콘이 빵빵하게 나오는 2층에서 먹으면 저 저렴한 가격 그대로 먹을 수 있다. 우리는 2층에 에어콘이 있대서 당연히 테이크아웃이 훨씬 저렴할 거라 생각했는데... 공산품보다 인건비(?)가 더 저렴한 건가 싶었다.

 

라오스에서도 봤던 익숙한 풍경.

아무리 더워도 저 달다구리한 맛을 참을 순 없다 ㅠ

2층에서 기다리고 있으니 로띠와 음료를 따악!

칼로리 폭탄이지만, 역시 맛나!!!

밀크티였는데 10바트였나?

색이 너무나도 인공적이여서 불량식품 같긴 하지만 어쨌든 시원히 먹기에 나쁘지 않았다

색색깔로 진열된 음료수들. 분홍색은 딸기일거고 검은색은...?

하지만 감히 예상하건데 음료에서 기본적으로 느껴졌던 인공적인 달달한 맛인 어떤 음료를 시켜도 다 비슷할 것 같다.

어쨌든 이날 갈비국수도, 로띠도 모두 다 성공!!

 

 

2일차 일정) 브런치(cafe tartine), 카오산로드로 이동,  마사지(짜이디), 점심식사(나이쏘이),카오산로드 폭풍쇼핑, 저녁식사

 

호텔에서 카오산로드까지는 버스 타고 약 50분

택시를 타고 갈까 하다가, 길 막히면 버스나 택시나 똑같을 것 같아서 그냥 버스를 기다리기로 했다.

에어콘 없는 버스의 요금은 6.5. 에어콘이 있으면 2배 정도 더 비싸다 

인터넷에서 찾아볼때는 당연히 에어콘 있는 버스를 타겠다 생각했는데, 버스가 랜덤으로 오기 때문에 사실상 선택권이 없다.

덥기는 엄청 더웠지만, 그래도 바람이 불어서 아주 못견딜 정도는 아니었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선왕에 대한 추모헌화

태국에선 요일에 따라 색깔이 다르다고 하는데, 선왕의 생일 색깔(?)이 노란색이기 때문에 추모 장식도 모두 노란색으로 꾸민 거라고 한다.

짜이디 마사지 마사지 가는 길

다른 블로그에서 짜이디 가는 길이 좀 무섭단 글을 봤었는데

밤에 왔으면 우리도 무서웠을 것 같다.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시장이 아닌 진짜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시장 뒷골목 같은 분위기 

녹색 간판이 바로 짜이디 마사지!

카오산 메인도로에선 걸어서 15분 정도 걸리는 듯?

한국인들 사이에서 워낙 호평이 자자한 곳이라서 예약을 해야 하나 걱정했는데 걱정은 노노.

그냥 받고 싶을 때 바로 가서 받으면 되는  로컬 마사지샵이다.

한국어 메뉴판도 있다

마사지 가격은 방콕 시내 관광객 대상으로 하는 고급 샵들의 거의 1/4 가격

시설에 믿음이 안가, 아로마는 포기. 대신 태국마사지를 받기로 했는데 1시간 반에 350바트밖에 안했다

시설은 솔직히 되게 허름하다. 뭐, 로컬 마사지샵이니까

근데 마사지 실력은 진짜 ㅋㅋㅋ 그냥 한시간 자다 나와야지 했는데,  정말 시원하게 잘 해주신다.

호텔 근처에 있었다면 1일 1마시지를 하며 얼굴 도장 찍을 법 한 곳이었는데,

한가지 단점이 있다면 프라이버시가..... 룸에 커튼 없이 침대가 4개 있는데 손님들이 오는 순서대로 다 들여보내서 우리의 경우엔 생전 처음보는 커플과 같이 마사지를 받아야 했다 ㅋㅋㅋ 그래서 들락날락 시끄럽기도 하고 

하지만 한 시간에 거의 만원 밖에 안되는 저렴한 가격이었으니까, 강추 강추 무조건 강추

 

 

  1. 태국한인커뮤니티 2019.05.29 10:01

    역시 태국은 마사지죠 ㅎㅎ

2일차 일정) 브런치(cafe tartine), 카오산로드로 이동,  마사지(짜이디), 점심식사(나이쏘이),카오산로드 폭풍쇼핑, 저녁식사

노보텔의 룸서비스를 미리 알았더라면 안갔을법한 곳이지만

프론칫 역 주변을 검색하면 구글(트립어드바이저였나?)에서 순위가 제일 높은 브런치 카페다.

지금 생각해보면 프론칫 역 주변에 워낙 (서양식) 식당이 없어서 그랬을 수도 있겠단 생각이...

핑쿠핑쿠한 브런치 카페

야외테라스도 예뻤지만 날이 너무 더워서 무조건 에어콘 있는 실내로 들어갔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일반적인 의미의 카페인데

일단 손님 대부분이 외국인이며, 현지인으로 보이는 손님들도 정장을 빡세게 입은 금융권 종사자의 포스를 폴폴 풍긴다.

처음엔 트립어드바이저에 속았다고 생각했었는데...

단품으로 시킬 수 있는 베이커리들

손님 중 현지 사람들이 없는 이유가 있었다

오믈렛은 180 바트 정도. 브런치 메뉴는 200~300 바트대이다. 물론 커피를 제외하고!

한국에서야 평범하다 할 수 있는 브런치 가격이지만 현지 가격과 비교하면 진짜 어마어마하게 비싸다

드디어 나온 브런치 세트와 오믈렛!

식기와 인테리어는 쁘띠쁘띠하고만 ㅋㅋ

솔직히 브런치는 거기서 거기

서울에서 먹는 것과 별반 다를 바 없는 맛이지만 (아 커피는 맹맹함)

관광지에서 먹을 식당이라하면 비추하고 싶다.

가격 대비 너무 평이했어...

가게는 예쁘지만...

핑크핑크한 기억만 남기고 빠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