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차 일정) 브런치(cafe tartine), 카오산로드로 이동,  마사지(짜이디), 점심식사(나이쏘이),카오산로드 폭풍쇼핑, 저녁식사

 

본격적인 카오산로드 구경에 앞서, 카오산로드 맛집이라는 나이쏘이로 늦은 점심을 먹으러 출발했다 

짜이디마사지에서 출발해서 일단 저 하얀 건물이 보이면 반이상 성공

(지도상 명칭은 '파쑤멘 요새')

카오산로드 맛집이라기보단, 한국인 맛집인듯?ㅋㅋ

거짓말 안하고 가게 안 손님이 한국인 밖에 없다. 간판까지도 한국어고

현지에서도 여러 방송을 탔턴 곳

너저분해보이지만, 방콕 현지 식당들에 비해면 꽤 깔끔한 분위기이다. 여기도 어김없이 보이는 선왕 추모 헌화들

나이쏘이는 갈비국수로 유명한 곳이라 들었는데, 문제는 다 비슷비슷해 보이는 요리 사진들.

하지만 한국인들이 워낙 많이 오는 탓에 갈비국수라고 하면 다 알아들으신다

우리는 갈비국수에 완탕밥 같은 걸 하나 시켰다. 이때 스팀 라이스는 별도 추가. 식사 하나당 110바트 정도이니 한국돈으로 4000원이 채 안되는 저렴한 가격이다. (하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이곳은 현지식 치고 꽤 비싼 가격이었다. 그래서 가게에 한국인 밖에 없는 거였고)

시키자마자 거의 바로 나온 주문들

요게 바로 그 유명하단 갈비국수인데

일단 첫맛은 호로록 부드럽고도 달달한 갈비살에 국수를 곁들여 먹는 맛이다. 극찬할 정도는 아니지만 상당히 맛있음! 

반면에 완탕밥(?)은.... 고기는 맛있었는데 어묵처럼 생긴 덩어리(?)가 너무 별로 였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국물이 맛있는 식당 같다.

태국식당에선 거의 무조건 볼 수 있는 조미료통

<백종원의 스트리트 푸트파이터>에서 봤던 것처럼 우리도 갈비 국수에 액젖(갈색)과 맵콤한 소스(노란색)을 적절히 섞어봤는데. 왠걸.... 갈비 국수는 일단 첫 맛을 본 뒤, 무조건 양념을 추가로 하는 걸 추천한다. 기존 맛을 유지하면서도 새콤하니 느끼함을 잡아주는게...암튼 강추강추

여행 왔으니 점심 맥주는 기본!

나이쏘이 양이 적다고 들었지만, 곱빼기를 시키지 않은 이유

바로 나이쏘이 바로 근처에 로띠 맛집이 있기 때문이다. 나이쏘이에서 파쑤멘요새 쪽으로 한 5분 정도만 거슬러 올라가면 되는 곳이라, 갈비국수를 먹은 뒤 국수의 느끼함을 해소시켜주기에 딱 좋았다

원래 이렇게 어두운 곳이 아닌데 왜 사진이 ㅠ

바나나로띠 가격은 50바트 정도. 특이한 게 테이크 아웃이면 포장비가 추가로 붙고, 에어콘이 빵빵하게 나오는 2층에서 먹으면 저 저렴한 가격 그대로 먹을 수 있다. 우리는 2층에 에어콘이 있대서 당연히 테이크아웃이 훨씬 저렴할 거라 생각했는데... 공산품보다 인건비(?)가 더 저렴한 건가 싶었다.

 

라오스에서도 봤던 익숙한 풍경.

아무리 더워도 저 달다구리한 맛을 참을 순 없다 ㅠ

2층에서 기다리고 있으니 로띠와 음료를 따악!

칼로리 폭탄이지만, 역시 맛나!!!

밀크티였는데 10바트였나?

색이 너무나도 인공적이여서 불량식품 같긴 하지만 어쨌든 시원히 먹기에 나쁘지 않았다

색색깔로 진열된 음료수들. 분홍색은 딸기일거고 검은색은...?

하지만 감히 예상하건데 음료에서 기본적으로 느껴졌던 인공적인 달달한 맛인 어떤 음료를 시켜도 다 비슷할 것 같다.

어쨌든 이날 갈비국수도, 로띠도 모두 다 성공!!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