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회사에서 래퍼런스 때문에 하루 종일 애니만 봤는데,

집에 오니 택배 두 상자가 따악!!

첫번째 상자는 대원씨아이 이벤트 때문에 질렀던 <원피스> 80~90권,

두번째 상자는 남편이 결혼 후 첫 생일을 기념해 사준 선물들이었다 ㅋㅋ

대체 엔딩은 언제쯤 나는 건지 ㅋㅋ

어쨌든 최근 나온 권수를 드디어 다 따라잡았다

밀렸던 원피스를 한번에 지르게 된 사연은 아래

[문화일기/산것] - [대원씨아이 이벤트] 원펀맨 사고 나만의 캘린더 완성하기!...와 현타 후기ㅋㅋ

생일보다 일주일 가까이 먼저 도착한 선물들 ㅋㅋㅋ

남편이 뭐가 갖고 싶냐길래 3초의 고민도 없이 <나의 히어로 아카데이마> 전권을 외쳤다 ㅋㅋㅋ 

책상 바로 옆에 짜안 ㅋㅋㅋ

발매한지 한참 뒤에 주문한 거라 초판이 있으리라 전혀 기대 안하고 있었는데

초판이 두권이나 섞여있었다

만화를 인터넷으로 봐서 표지를 제대로 본 건 이번이 처음 ㅋㅋ

광고 컨셉의 표지라니, 아이디어가 좋다

초판에 들어있던 초회한정 카드

세상에나 마상에나, 16권을 샀는데 초판 카드가 미도리야와 바쿠고라니

완전 좋다 ㅋㅋㅋ

남편이야 이 블로그의 존재를 모르겠지만 고마워용 우리 남편!

오랜만에 책 쇼핑하러 알라딘을 기웃거리는데

대원씨아이 이벤트가 따악!

한정판 엽서가 따악!!

상품은 둘째치고, 한정판이란 말에 밀렸던 만화책을 폭풍 쇼핑했다

미쳐 못한 뒷화수만 구입했는데도 5만원이 훌쩍 ㅠ

생각해보니 작년에 만화책을 거의 못샀던 것 같다 

이번에 산 만화책은 <월간순정 노자키군>과 <원펀맨>, 그리고 <원피스>

<원피스>는 벌써 90권까지 나왔던데, 난 이제 겨우 70권대... 언제 다 모으나 (먼산)

두구두구두!

검은 봉투에 한장씩 곱게 포장돼 배달돼 온 한정판 엽서

근데... 요츠바랑만 2장이 나왔다 ㅠ

중복 없이 랜덤 발송이라더니 너무 해 ㅠㅠㅠㅠ

여기 비하인드가 더 있는데, 사실 한정판 엽서에서 가장 갖고 싶었던 건 슬램덩크 엽서

설연휴 때문에 인터넷 배송으론 이벤트 기간 안에 엽서를 받을 수 없어

버스를 타고 동대문까지 가 <원피스> 남은 권수를 직접 구입하려고 했다

근데 엽서 이벤트는 온라인 한정이라고...왜....대체 왜...ㅜㅜㅜㅜㅜ

노자키군 포스트잇 하나가 생겼으니 이걸로 위안 삼아야지...

뒷장엔 이렇게 달력도! (캘린더니까 당연하지만 ㅎㅎ)

깜찍하게도 이렇게 미션 문구를 적는 공간이 있었다.

만화책 3행시는 <원펀맨>으로,

인싸되기 다짐은 가족에게 인싸가 되기 위해 밖에선 아싸가 되길 두려워하지 않겠다는 다짐으로....

책꽂이에 디피한 나만의 엽서

못 모은 슬램덩크 엽서가 계속 마음에 걸리지만, 그래도 예쁘다 ㅋㅋ

 

+) 2/8 업데이트

랜덤카드 이벤트에 중복은 있을 수 없다는 일념으로

<원피스> 밀린 권수를 전부 지른 나란 더쿠.... 나란 호구....

그런데...

그런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이큐만 6장 ㅋㅋㅋㅋㅋ

실화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검색해보니 남들은 슬램덩크도 여러장 나온다던데 왜 나는 ㅋㅋㅋㅋㅋㅋ 

어쨌든 중복은 피해 만족스럽긴한데...

하 ㅋㅋㅋㅋㅋㅋㅋ

이벤트가 뭐라고 여기에 돈을...

물론 어차피 살 만화책들이긴 했지만 갑자기 현타오네 ㅎㅎㅎㅎ

 

 

 

이벤트 링크 바로 가기는 하단 링크에서>_<!

https://blog.naver.com/daiwon_ci/221438945187

비건 카페를 같이 갈 수 있는 유일한 친구가 한국을 떠난지 어언 6개월

드디어 친구가 귀국해서 냉큼 약속부터 잡았다.

 

그렇게 같이 가게 된 연남동 비건 카페 어니스타

다른 블로그에선 2호점이라고 하는 것 같은데 그건 잘 모르겠고

카페나 음식점이 전혀 없을 것 같은 골목에 딱 위치해있다.

no 밀가루

no 유제품

no 달걀

no 설탕

아주 마음에 들어 ㅋㅋ

가격은 살짝 비싼 편이다.

비건 식당들이 원래 좀 비싼 편이긴 한데, 카페 어니스타는 그 중에서도 쪼~금 더 비싼 편이다.

저기 파운드 케익의 사이즈가 핸드폰 1/3 정도의 사이즈니... 

잘 안보이지만 브라우니, 타르트 종류는 냉장고에 보관 중이다

마찬가지로 가격 대비 사이즈는 조금 작은 편

커피가 4500원, 두유라떼가 5500원이니 음료 가격은 쏘쏘하네...

라고 생각했는데 ㅎㅎㅎㅎ

사진으론 잘 안보이는구나....

커피 양 정말 적다........ 처음 받았을때도 양이 적네 했는데, 그중 1/3이 거품......

조금 심하지 않습니까 ㅎㅎㅎ

그래도 정말 맛있었던

카페 어니스타의 시그니쳐, 반반 브라우니

왜 인기 있는지 알 것 같은....비싸도 2개, 3개 계속 먹고 싶은 맛이다. 특히, 말차 부분이!!!

순식간에 사라져 버린 브라우니에 결국 다이어터의 본분을 망각하고, 초코 타르트를 하나 더 시켜 먹었다ㅋㅋ

(하지만 역시 진리의 말차)

우리는 운이 좋아서 창가에 앉을 수 있었는데

손님이 정말 끊이지 않고 들어온다.

평일 4시에, 그것도 이렇게 외진 지역에.... 하지만 베이커리 맛을 보니까 왜케 인기가 많은지 이해도 가고 ㅋㅋㅋ

상암에도 체인이 하나 더 생기면 좋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연남동 240-34 1~2층 | 카페어니스타
도움말 Daum 지도

망원동에 한창 핫한, 스탠딩에그 카페로도 유명한

모티프 커피바(MOTIF COFFEE BAR)

너무 깨끗해서 입구부터 힐링되는 모티프

뒤에서 자세히 쓰겠지만, 시각적인 행복을 떠나 오감이 행복한 카페였다

메뉴가 굉장히 단촐하다. 커피 여섯 가지뿐.

처음엔 메뉴가 너무 적어서 아쉽게 느껴졌는데 카페의 미니멀한 분위기와 어울리는 메뉴인 것 같아서

좋으면 모든 게 좋아 보인다고 단촐한 메뉴조차도 모티브와 어울려 보였다

크게 카페와 책방 공간으로 나눠지는데

카페의 시그니처 같은 여유로운 쇼파, 그리고 음악(후배에게 들어보니 스피커가 엄청 좋은 거라고 한다!!), 향까지도 모든 게 힐링을 위한 공간처럼 느껴졌다.

벽 하나를 두고 바로 옆공간에 마련돼 있는 책방

주로 여행 관련된 책들이 구비돼 있었는데 책의 종류가 다양하진 않았지만 주인장의 취향을 확실히 느낄 수 있는 책장이었다.

특히 마음에 들었던 건 큰 창 앞에 마련된 자리

카페에서도 나만의 서재를 즐기는 것 같은 즐거룽

햇살까지 마음에 들었던 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도움말 Daum 지도
  1. 로나루 2018.09.17 23:05 신고

    이런 카페도 있었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