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여행을 준비하며 가장 기대했던 방아깐

점심 때의 실패에도 굴하지 않고 다시 한번 식당을 찾아갔다

아늑한 가정집 분위기

영화의 거리에서 조금 떨어진 위친데도 손님이 많다

감성감성한 원고지에 손으로 쓴 메뉴판

자리와 자리 사이가 넓게 떨어져 있어서

손님이 꽉찼지만 한가로운 분위기

우리와 마찬가지로 손님들이 100% 여자들이다 ㅎㅎㅎ

(앉아 있는 유일한 남자분은 종업원분)

손으로 쓴 아기자기 한 메뉴판

메뉴가 그리 많지 않고 가격도 비싼 편

막걸리도 단순히 가격만 적혀 있는 게 아니라

와인 소개처럼 어떤 메뉴와 잘 어울리는지가 자세하게 적혀 있다

이날 우리가 시키고 싶었던 개도 막걸리는 솔드아웃ㅠ

기본 안주인 간장 두부에

와인잔에 따라 마시는 막걸리

손님이 많아서 음식이 늦게 나올 것 같다며

돼지고기 얼큰 애호박찌개를 서비스로 주셨다

사실 찌개류를 별로 안좋아해서 큰 기대는 안했는데...

서비스로 먹는게 너무 미안할 정도로

고기면 고기, 국물이면 국물맛이 일품이다

드디어 나온 돼지고기 김치전(17000원)

김치전도 그렇고 방아깐 음식은 대체로 다 조금씩 짠 것 같았다

그래서 맨입으로 먹긴 힘들지만, 술안주로는 딱!

김치전만 시켰으면 아쉬울 뻔 했는데

서비스로 찌개를 주셔서 여자 둘이 술마시며 놀기에 양이 딱 알맞았다

맛있는 술에 수다가 더해진 밤

전주 여행 첫날의 밤이 저문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다가동3가 24-13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