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엔 글을 쉽게 쓰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글쓰기에 익숙치 않기도 했지만,

 이상하게 쉽게 쓰인 글은 쉬운 만큼 나의 감정을 얕게 담고 있는 것만 같아 거부감이 들었다.

 

그래서 아쉽다.

그때 설령 완성되지 않은 문장이라 할지라도 한 자라도 더 많은 글을 남겼어야 했는데.

얕은 마음과 완성될 수 없는 불안정한 감성이 어린 젊음의 전유물임을 그때의 난 몰랐다

'모모의 혼자놀기 > 요즘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비아파트 극장판] 드디어 시사회 유후후  (0) 2018.07.18
감각에 대한 기억  (0) 2018.07.14
문득 아쉬운  (0) 2018.07.11
[신비아파트 극장판] 개봉을 기다리며...  (0) 2018.07.10
4월이야기  (0) 2018.03.30
부끄부끄 첫 인터뷰  (0) 2018.01.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