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러문 완전판?!?!

 

취업 전 생활고에 시달려 소장용 만화책을 팔아버린 뒤,

한달만에 취직하게 되어 만화책을 판게 두고두고 한으로 남았었다.

 

일본어 판을 사볼까 생각했지만…. 여윽시 존버는 승리한다!!!!!

  

하지만 공지가 나오고, 6개월, 6개월, 또 한달…

긴 기다림 끝에 미뤄지고 미뤄지던 완전판이 지난 월요일에 드디어 발매됐다!!!

박스세트의 실사 사진을 보고 실망감이 가득했으나… 뭐, 그래서 안 살꺼야?

출판사에서도 똑같은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싶어 자존심이 상하긴 했지만… 사실이니까 ㅜ ㅋㅋㅋ  이렇게 내주시는 것만으로도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암튼 ㅋㅋㅋ 오늘 배송받은 박스세트의 생생한 리얼리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일단 박스는…네… 예상했던 것처럼 핵구립니다.

넌 바로 분리수거함 ㄱㄱ

영롱한 세일러문 완전판 ㅜㅜㅜㅜㅜ 역시 버티길 잘했어엉엉

반짝반짝 파티클이 있어서 실제로 보면 사진보다 더 존예다. 책이 제대로, 훼손되지 않고 올까에 대한 걱정도 컸지만 어쨌든 구겨져서 온 책은 한 권도 없었다. (다만, 창고에서 구르다 온 것 같은 상단이 검은 먼지에 훼손된 책이 있어서 그건 교환 신청!)

 엽서도 진짜 존예다.

물론 텍스트가 없었으면 훨씬 더 존예였겠지만…휴…..

그래, 내준 게 어디냐 (부들부들)

표지의 금색 타이틀이 행성을 가려서 심히 마음에 안들긴 했지만, 행성을 빼고 생각하면 디자인적으론 예뻤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복병이 있었으니…. 회색으로 된 영문 타이틀…. 한국어 타이틀은 깔끔하게 처리했으면서, 왜 영문타이틀에는 글루/음영 처리를 한 거지?? 예쁘긴 커녕 지저분해 보이기만 하는데? 

제일 최악은 10권… 표지 그림에 있는 ‘세일러문’이라는 영문 텍스트 위에 회색 타이틀이 그대로 얹어져 있어서 지저분X8이다. 표지가 일러스트 화보이면 타이틀도 당연히 그에 맞춰 조정해야 하는 거 아닌가??? 대체 디자이너는 뭐하시나요ㅜㅜㅜ

하지만……….다시 한번 더 내준 거에 감사를……

세상에 컬러 페이지라니 ㅜ

표지 뒷장 안쪽에는 이렇게 표지 일러의 클린 버전이 들어가 있다.

이걸로 엽서를 내주셨다면 더욱 더 좋았겠지만… 그래도 일러 클린 버전을 제대로 보고 싶었는데 이거라도 있어서 다행이다.

 

아, 표지는 책과 일체형이다. (분리형x)

그래서 다른 만화책들처럼 책등이 둥근 느낌이 아니라, 각진 형태로 딱 떨어진다. 개인적으론 속표지 버전도 기대하고 있었기 때문에, 사람에 따라선 호불호가 조금 있을 듯 싶다.  

표지와 엽서, 박스 등에 불만이 많기는 했지만, 책 자체로만 놓고 보면 정말 완벽에 가까운 애장판이다.

쓰키노 같은 이름이나 경단 머리 같은 익숙치 않은 표현들이 걸리기는 하는데… 이미 내 머릿속에선 일본어 버전으로 필터링 되고 있어서 ㅋㅋㅋㅋ

마무리는 하루카로…

내 첫사랑이었어요, 하루카 선배 ㅜㅜㅜㅜ

 

 

코로나로 어언 한달

집에만 있다보니 피부는 더 푸석푸석 해지는 것 같고 
근데 또 피부과는 무서워서 가질 못하겠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가운데 럭키!!
LED 피부 관리 기기를 싸게 구입할 기회가 생겼다ㅋㅋ

바로바로 알록 스노우핏!! (aalok snowfit)

진정, 화이트닝, 탄력 등 세가지 피부 고민을 한번에 해결해주는 LED 기기로
선택에 따라 각기 다른 파장이 나온다나?
정가는 56만원이었는데 시어머님의 지인찬스로 몇퍼센트 더 싸게 구입할 수 있었다 ㅋㅋ

드디어 도착한 알록
손안에 딱 들어오는 앙증맞은 사이즈다

알록을 포함한 전체적인 구성들
저 검은 안경은 파장으로부터 눈을 보호해주는 안경인데
눈 근처에선 쓰나 안쓰나 별 차이가 없다..
귀찮기도 하고 효과도 잘 모르겠어서 실제론 거의 쓸 일이 없다 ㅋㅋ

알록을 사면 포토부스터 앰플 3종 세트를 같이 주는데
홈페이지 설명 상으론 17만원 상당이라고
진짜인지는 모르겠지만 피부과에서 레이저 전에 발라주는 앰플이라 생각하고
알록을 쓸때마다 열심히 바르고 있다 

엠플 한병당 1회라고 생각하면 양이 적어보이는데,
실제로는 알록할 때 쓰는 엠플의 양이 그리 많지는 않아
한병당 3~4회 정도로 생각하는 게 딱인 거 같다.
센스 있게 고깔에 뚜껑도 있어서 보관에도 용이한편.

사용법은 정말 간단한데, 
얼굴에 엠플을 바른 뒤 전원을 키고
전원버튼을 한번씩 눌러가며 원하는 모드를 설정해준다.
피부에 갖다대기 전까진 빛이 안나오기 때문에 미리부터 겁먹을 필욘 전혀 없다.
이후 피부에 갖다대면 '드드드드' 하는 사운드와 함께 LED ON!
같은 부위에 5초, 2회 이상 사용하지 말라는데
기기 자체가 5초정도 있으면 자동으로 잠시 꺼졌다가 다시 움직이곤 하기 때문에
시간 재는 것에도 매우 편리하다

실제 사용하는 모습
눈 감은 채 카메라 버튼만 눌렀더니 포커스가 모두 나가버렸다 ㅜ

일주일에 세번씩, 알록을 쓴지 한달 정도 돼 가는데
효과에 대해선 반반이다.

탄력을 주로 쓰는 나는 팔자주름의 깊이가 살짝 옅어진 느낌이고,
진정을 주로 쓰는 남편은 알록을 쓴 이후로 여드름이 싹 들어갔다.
(남편은 진짜 피부가 좋아짐)

근데 이게 온전히 알록 효과라고 하기엔 좀 그런게...
앰플 사용 후 꼭 폼클렌징 세안을 해야 한다고 하기도 하고
원래 피부과에서도 레이저 치료를 하면 피부 진정을 위해서 마스크팩을 같이 해주곤 하니까
겸사겸사해서 알록 사용 후 마스크팩을 계속 같이 해주고 있다.
일주일에 한번 할까말까 했던 마스크팩을 주 3회씩 했으니까
피부가 좋아질 수 밖에 없었을 것 같긴 하다.
하지만 어쨌든 피부가 좋아진 것은 사실이니까 ㅋㅋㅋ


피부과에 가면 아무리 저렴한 코스라도 10회권을 끊는데 50만원 이상 드니까
여태껏 병원에서 썼던 돈들을 생각하면
어쨌든 알록이 훨씬 경제적인 걸로!! (아...지난 호구의 나날들이여) 

기쁘다 주니..ㅁ~, 아니 해리포터 오셨네!!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4DX 개봉 기념으로 지른
'해리포터 : 해그리드의 오두막 벅비크의 구조 75947' 레고!!
(번외인데, 영화는 해리포터 시리즈란 것 이상의 의미는 없었다. 4DX 효과가 많이 별로라 2D만으로도 충분했을 듯)

아즈카반 죄수 중 해리, 론, 헤르미온느가 해그리드 오두막에서 머물었던 순간을 모티브 삼고 있는데
83000원(CGV 씨네샵 기준)이란 착한 가격에도 불구하고 
사람 캐릭터가 총 6개에 이르고, 불을 껐다켰다 하는 전기부품도 있는 등 
구성이 참으로 알차다
물론, 아쉬움도 있긴 하다.
좀만 더 인심 써서 덤블도어도 넣어주지 하는...
모든 구성이 영화와 완벽히 똑같은데 덤블도어만 빠져 있어서 조금 아쉬웠다. 

내용물 전체샷! 총 3개의 패키지로 구성돼 있다 

책을 보며 그대로 쫓아하는데도, 계속 엉뚱한 걸 끼우고 해서
뜯었다 붙였다를 반복ㅋㅋㅋㅋㅋㅋㅋ
<해그리드의 오두막>은 8+ 이용가로,
어린 아이들이 갖고 놀기에는 조금 어려울 법 싶었다...
(=내가 어려웠다)

여기까지가 1시간 20분을 집중한 결과물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린다 ㅋㅋ

짜잔!!!
드디어 완성!

손가락이 너무 아파서 이틀에 걸쳐 만든 건 안 비밀ㅋㅋ
집중해서 하면 2시간 반 정도 걸리는 것 같다.

미쳐 사진을 찍진 못했는데
집 안으로 주방기구나 가구 등 소품 디테일이 쩔어서
아기자기 하니 정말 귀엽다 

버빅을 처형(?) 하기 위해 해그리드 집에 방문한
퍼지 마법부 장관과 사형집행관
영화에서 이때의 해그리드 표정이 너무 슬펐다ㅠㅠ

뒷문으로 몰래 빠져나가는 해리와 아이들
해리와 헤르미온느 캐릭터가 한개씩 밖에 없는 관계로 레고놀이 땐 론만 살포시

시간을 거슬러 올라온 헤르미온느와 해리
벅비크 디테일이 너무 좋아서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다

레고를 완성한 뒤에도 이리저리 움직이며 정말 알차게 놀았던 시간 ㅋㅋ
 

  1. TL 2020.03.11 12:46 신고

    레고가 너무 예쁘긴한데 레고는 역시나 비싸네요...

오늘 회사에서 래퍼런스 때문에 하루 종일 애니만 봤는데,

집에 오니 택배 두 상자가 따악!!

첫번째 상자는 대원씨아이 이벤트 때문에 질렀던 <원피스> 80~90권,

두번째 상자는 남편이 결혼 후 첫 생일을 기념해 사준 선물들이었다 ㅋㅋ

대체 엔딩은 언제쯤 나는 건지 ㅋㅋ

어쨌든 최근 나온 권수를 드디어 다 따라잡았다

밀렸던 원피스를 한번에 지르게 된 사연은 아래

[문화일기/산것] - [대원씨아이 이벤트] 원펀맨 사고 나만의 캘린더 완성하기!...와 현타 후기ㅋㅋ

생일보다 일주일 가까이 먼저 도착한 선물들 ㅋㅋㅋ

남편이 뭐가 갖고 싶냐길래 3초의 고민도 없이 <나의 히어로 아카데이마> 전권을 외쳤다 ㅋㅋㅋ 

책상 바로 옆에 짜안 ㅋㅋㅋ

발매한지 한참 뒤에 주문한 거라 초판이 있으리라 전혀 기대 안하고 있었는데

초판이 두권이나 섞여있었다

만화를 인터넷으로 봐서 표지를 제대로 본 건 이번이 처음 ㅋㅋ

광고 컨셉의 표지라니, 아이디어가 좋다

초판에 들어있던 초회한정 카드

세상에나 마상에나, 16권을 샀는데 초판 카드가 미도리야와 바쿠고라니

완전 좋다 ㅋㅋㅋ

남편이야 이 블로그의 존재를 모르겠지만 고마워용 우리 남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