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도 부르겠다,

케리어를 질질 끌며

이제 나고야성으로!!





메이조선을 타면 

우리처럼 고생할 것 없이 나고야 성 바로 코 앞인 시청역에서 내릴 수 있다. 




나고야성의 입장료는 500엔,

4시 반까지만 운영하기 전에 낮시간으로 동선을 잡는 게 좋다





한글 팜플릿 발견!


오사카성, 구마모토성과 더불어 일본 3대 성으로 꼽히는 나고야성

원래는 이마가와씨가 1521년에서 1528년까지 쌓은 성인데

몇 년 뒤 폐허가 된 것을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다시 축조해 완성한 것이라고 한다.


1867년 에도막부 시대가 끝날 때까지 도쿠가와 집안의 성으로 사용된 곳


오사카성에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있었다면,

나고야성은 이에야스의 본진이었던 셈


그래서 그런지 오사카와 나고야는 비슷하면서도 

분위기가 참 다르다

음식 맛은 더더욱 다르고 ㅋㅋ





나고야성으로 들어가는 중~

도로가 자갈밭(?) 같은 느낌이라

케리어를 끌고 다니기 진심 힘들었다...





3대성이고 뭐고 게로로 바로 출발하고 싶었지만,

그래도 나고야성 때문에 고생한 걸 떠올리며

꾹 참고 사진 뽱!


이때 더워서 패딩도 벗고 싶었는데

패딩조차 짐이되니 할 수 없이 입고 다녔다 ㅋㅋㅋㅋㅋㅋ





나고야성 내부를 재현해둔 곳

나고야성 자체가 1955년에 재건한 곳이라

여기도 전체적으로 새건물 느낌이 강했는데 (아츠타 신궁도 그렇고 나고야는 왜 다...)


여기에 케리어를 맡길 수 있다!!

게다가 나고야 성을 둘러보고 돌아올때까지 맡아주신다고!!!

(무료다 참고로)


3시간여 만에 드디어 케리어로부터 해방이다 ㅠㅠㅠㅠ





나고야성 명물 마차 아이스크림!

380엔이었나?

맛은...교토랑 비슷?ㅋㅋㅋㅋ


녹차향이 짙은 게 달지 않고 정말 내 취향인데,

한국엔 왜 이런 맛이 안들어올까 ㅠ





이제 나고야성으로 ㅋㅋ


꼭대기 층을 제외하곤 전부 전시실

성과 마찬가지로 

재현해놓은 유물이 많았다


유물이 별로 없는 건가 흠....





에도시대 노천탕 ㅋㅋㅋㅋ

지금이나 예전이나 별반 다를 바 없음 ㅋㅋ





천수각 지붕의 용마루 끝에 장식하는

금으로 만든 샤치호코


머리는 호랑이(읭? 어디가?)

몸통과 꼬리는 물고기 모양을 한 장식이다.

나고야의 상징물로 여겨질만큼 유명해서 샤치호코를 직접 타볼 수 있는 포토존도 전시실에 마련돼 있다.

하지만 줄이 너무 길었기 때문에 우리는 패~~쑤!





이것도 체험존ㅋㅋㅋ

돌 옮기는 걸 해볼 수 있는건데

줄이 길다 ㅋㅋㅋ





화려함의 극치인 에도시대 가마


우리 가마는 최소 4명이 드는 형탠데

일본은 두 사람이 앞 뒤로 드는 형태라 

더 힘들었을 것 같단 생각이....





꼭대기 전망대 풍경

우리가 하루종일 고생하며 돌아다녔던 거리들이

한눈에 다 들어왔다는 ㅠㅠㅠ


이제 게로로 가 힐링해야징 ㅋㅋㅋ


  1. 9DEO 2020.07.14 23:00

    좋은 정보입니다.

  2. wp7J 2020.07.14 23:01

    좋은 자료입니다.

+ Recent posts